격투기

10년의 준비 서기 100년의 도약! '태권도원 10주년 기념식' 29일 개최

  • 0

이종갑 태권도진흥재단 이사장 직무대행이 기념사하고 있다. /태권도진흥재단 제공
이종갑 태권도진흥재단 이사장 직무대행이 기념사하고 있다. /태권도진흥재단 제공
유인촌 장관이 축사하고 있다. /태권도진흥재단 제공
유인촌 장관이 축사하고 있다. /태권도진흥재단 제공

[마이데일리 = 심재희 기자] 태권도원 10주년 기념식이 29일 전라북도 무주군의 태권도원 T1 경기장에서 성대하게 개최됐다.

태권도원 개원 10주년 기념식에는 '10년의 준비 서기 100년의 도약'을 슬로건으로 걸렸다.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이종갑 태권도진흥재단 이사장 직무대행, 김관영 전북특별자치도 도지사, 안호영 국회의원, 황인홍 무주군수, 이동섭 국기원장, 이규석 세계태권도연맹 부총재, 양진방 대한태권도협회 회장, 태권도진흥재단 이대순 초대 이사장·김성태 전 이사장 등 400여 명이 참석했다.

태권도원 10주년 기념식은 전주대학교 시범단의 태권도 공연으로 시작을 알렸다. 태권도원 개원 축하 응원 영상 상영, 국민의례와 애국가 제창, 기념사 및 축사 낭독, 유공자 표창, 감사패 증정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태권도원 개원 10주년 특별 행사로 '정권 지르기' LED 퍼포먼스가 펼쳐지면서 모든 참석자들이 한마음으로 태권도원 10주년을 축하하기도 했다.

이날 태권도원 10주년 유공으로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표창 수상은 전국대학태권도동아리연합회와 태권도플래닛, 대전글꽃중학교, 이병하 세계태권도엑스포조직위원회 위원장 등 10개 단체 및 개인이 수상했다. 또한, 태권도진흥재단 이사장 표창은 금빛호랑이 품새선수단, 독일 유승석 사범, 미국 전명호 사범 등 11개 단체 및 개인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김관영 도지사가 축사하고 있다. /태권도진흥재단 제공
김관영 도지사가 축사하고 있다. /태권도진흥재단 제공

태권도진흥재단 이종갑 이사장 직무대행은 기념사에서 "오늘날 태권도원이 성지이자 관광 명소로 발돋움하는 데에는 정부, 국회, 지자체 특히 태권도인들의 큰 도움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2030년 태권도원 방문객 100만 명을 목표로 무예이자 스포츠로서 태권도가 더욱 굳건한 위치에 올라설 수 있도록 태권도진흥재단은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다짐의 말을 전했다.

한편, 지난 10년간 태권도원 방문객은 250만 명을 넘어섰고 매년 2만여 명의 외국인들이 태권도 수련 목적으로 방문했다. 2023~2024 한국 관광 100선과 웰니스 관광지·코리아유니크베뉴 선정, 청소년 수련활동 프로그램 인증 등 가족, 학생, 태권도인, 외국인 등이 찾는 태권도 성지이자 국민 관광지로 성장했다. 

심재희 기자 kkamano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