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NBA

"어려운 경기 값진 승리해 기분 좋다"…짜릿한 역전승으로 챔프전 동률 맞춘 송영진 감독의 미소 [MD수원]

  • 0

수원 KT 소닉붐 송영진 감독./KBL

[마이데일리 = 수원 김건호 기자] "어려운 경기였다. 값진 승리해 너무 기분 좋다."

수원 KT 소닉붐은 29일 수원 KT소닉붐아레나에서 열린 부산 KCC 이지스와의 2023-2024 정관장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2차전에서 101-97로 승리했다. 챔피언결정전 1승 1패 균형을 맞추며 부산으로 내려가게 됐다.

KT 배스는 1, 2쿼터 때 득점하지 못했으나, 3쿼터부터 맹활약하며 36득점 11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달성했다. 허훈 역시 22득점 10어시스트 3스틸로 활약하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 후 KT 송영진 감독은 "어려운 경기였다. 안 좋은 상태에서 값진 승리해 너무 기분 좋다. 허훈이 40분을 뛰었다. 힘들 텐데 많이 힘내줬다. 배스도 책임감을 느끼고 후반에 잘해줬다"며 "확실히 지난 경기보다는 좋은 경기였던 것 같다"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이어 허훈과 배스의 활약에 대해 "허훈 풀타임은 아니어도 많이 뛰게 할 생각이었다. 총력전을 했다"며 "배스도 국내 선수들과 잘 맞춰주려고 노력하고 있다. 전반에는 그것이 조금 안 풀렸던 것 같다. 짧으면 짧고 길면 긴 휴식을 취한 것이 후반전에 폭발적으로 하게 된 계기가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수원 KT 소닉붐 패리스 배스./KBL

KT는 44-53으로 뒤진 채 전반전을 마쳤는데, 3쿼터 역전에 성공했고 끝까지 추격하던 KCC를 뿌리치며 승리했다. 송영진 감독은 전반전이 끝난 뒤 선수들에게 해준 말에 대해 "기본적으로 할 수 있는 부분을 계속 이야기한다. 하고자 하는 약속된 플레이를 잘 하자고 했다. 충분히 할 수 있다고 선수들에게 전했다"고 밝혔다.

이날 하윤기는 13득점 10리바운드 3스틸 2블록으로 활약했다. 특히, 4쿼터 막판 분위기를 KT 쪽으로 가져오는 덩크슛을 꽂기도 했다. 사령탑은 "하윤기가 충분히 살아날 것이라고 생각한다. 최준용을 잘 막아줬다고 생각한다. 희생하고 궂은 일은 하윤기가 가장 많이 해준다. 득점은 적어도 그런 점을 높게 평가한다"고 전했다.

끝으로 송영진 감독은 "3차전 때는 다방면으로 점검해 볼 생각이다. 저희가 잘하는 것은 갖고 가지만, 모든 것을 열어두고 준비하겠다"고 했다.

부산 KCC 이지스 전창진 감독./KBL

KCC 전창진 감독은 "챔프전이 재밌어졌다. 걱정한 대로 흘러갔다. 마지막까지 접전이었지만, 완패다. 허훈 대단하더라. 너무 안일하게 했다. 수비까지 연결됐다. 그런 부분들이 KT에 승을 넘겨준 것 같다"며 "다시 시작하겠다. 잘 준비하겠다. 역전패당해서 더욱 아쉽다. 선수들이 전혀 뛰지를 못하더라. 왜 못 뛰었는지 생각해 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수원=김건호 기자 rjsgh2233@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