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아직 한 발 남았다! 인도네시아, 우즈베키스탄에 0-2 패배! 이라크와 3위 결정전 이기면 올림픽행 직행

  • 0

인도네시아, 우즈베키스탄에 막혀 결승행 좌절
일본은 이라크 꺾고 결승 진출

신태용 감독. /게티이미지코리아
신태용 감독. /게티이미지코리아
신태용 감독. /게티이미지코리아
신태용 감독. /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심재희 기자] '신태용호, 3위 결정전으로!'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 23세 이하(U23) 대표팀이 '중앙아시아 강호' 우즈베키스탄에 패하며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카타르 아시안컵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하지만 여전히 2024 파리올림픽 본선행 가능성을 남겨뒀다. 3위 결정전에서 이라크를 꺾으면 올림픽으로 향한다.

인도네시아는 29일(이하 한국 시각) 펼친 우즈베키스탄과 4강전에서 0-2로 졌다. 전반전을 0-0으로 마쳤으나 후반전 중반 선제골을 내주며 끌려갔고, 후반 41분 자책골 불운으로 더 뒤지며 패배를 떠안았다. 8강전에서 한국을 꺾고 준결승에 올랐지만, 우즈베키스탄에 지면서 결승 진출 티켓을 손에 쥐지 못했다. 전승 행진을 거듭한 우즈베키스탄에 밀리면서 패배의 쓴잔을 들었다. 

2024 파리올림픽 아시아지역 최종예선을 겸해서 진행되고 있는 이번 대회에서 돌풍을 몰아쳤다. 조별리그에서 호주를 꺾었고, 토너먼트에서 한국을 제치고 4강에 합류했다. 또 다른 우승 후보 우즈베키스탄을 넘지 못했으나 3위 결정전에서 승리를 노린다. 5월 3일 이라크와 3위 결정전에서 이기면 올림픽 본선 진출을 이룬다. 만약 지면 아프리카 4위 팀 기니와 대륙 간 플레이오프를 치른다. 

신태용 감독. /게티이미지코리아
신태용 감독. /게티이미지코리아

일본은 준결승전에서 이라크를 누르며 결승에 안착했다. 30일 벌어진 준결승전에서 전반전에 두 골을 몰아치며 승기를 잡았다. 2-0으로 앞선 채 전반전을 마쳤고, 후반전에 이라크의 공격을 잘 막아내며 그대로 경기를 끝냈다. 조별리그 B조 3차전에서 한국에 지면서 흔들리기도 했으나 8강전에서 홈 팀 카타르를 꺾으며 기사회생했고, 4강전에서 이라크를 넘으며 우승 기회를 잡았다. 지난 1월 열린 2023 AFC 카타르 아시안컵에서 A대표팀이 이라크에 진 부분을 설욕하면서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이날 승리로 8회 연속 올림픽 본선행을 확정했다. 1996 애틀랜타올림픽부터 2024 파리올림픽까지 계속해서 올림픽 무대를 누비게 됐다. 8강전에서 인도네시아에 덜미를 잡히며 10회 연속 올림픽 본선행에 실패한 한국과 대조를 이뤘다. 일본은 5월 4일 우즈베키스탄과 대망의 결승전을 치른다.

심재희 기자 kkamano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