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종합

오메가, 2024 파리 올림픽 오메가 하우스 오픈 "선수들 위한 안식처가 될 것"

  • 0

오메가 하우스./오메가
오메가 하우스./오메가

[마이데일리 = 심혜진 기자] ] '올림픽 공식 타임키퍼' 오메가가 2024년 파리 올림픽 기간 동안 운영될 ‘오메가 하우스’를 공개했다. 

파리 오메가 하우스는 올림픽 공식 타임키퍼로서의 오메가 브랜드 역할을 기념하기 위해 오는 7월 28일부터 8월 10일까지 운영된다.

파리 오메가 하우스는 오르세 미술관에서 가까운 메종 데 폴리테크니시앙의 호텔 드 풀프리에 위치한다. 이 곳은 자연 채광이 가득하고 세련된 인테리어와 울창한 야외 정원 테라스가 갖춰져 있다. 오메가는 지난 92년간의 브랜드 역사를 파리 오메가 하우스에 고스란히 담아 올림픽 타임키퍼로서의 역할을 강조할 뿐만 아니라, 전 세계인들에게 올림픽의 에너지와 흥분을 그대로 전할 것이다.

실제로 오메가 하우스는 파리 중심부에 위치해 초청된 게스트와 VIP 그리고 선수들을 위한 안식처가 될 것으로 보인다. 파리 오메가 하우스 방문객들은 낮에는 휴식을 취하며 대형 스크린을 통해 올림픽 경기를 관람할 수 있으며, 밤에는 유명 인사들과 함께 좋은 추억을 쌓을 수 있다.

오메가는 2012년 런던 올림픽 때 처음으로 오메가 하우스를 선보였으며, 2016년 리우 올림픽 때도 오메가 하우스를 공개한 적 있다. 오메가는 그 간의 경험을 바탕으로 파리 오메가 하우스 역시 올림픽을 즐기는 모든 사람들에게 또 하나의 새로운 장소가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레이날드 애슐리만 오메가 사장 겸 CEO는 “우리는 전 세계 친구들과 올림픽을 공유하는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 라면서 “올림픽은 마법과 같은 경험이고, 오메가 하우스는 그 시간을 함께 축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하루 빨리 특별한 파리에서 좋은 추억을 만드길 고대한다” 라고 말했다.

한편, 오메가는 1932년 LA 올림픽을 시작으로 30번의 올림픽 공식 타임키퍼로 역할을 해왔으며, 100주년이 되는 2032년 호주 브리즈번 올림픽까지 IOC와 타임키퍼로의 계약이 체결되어 있다.

오메가 하우스 오픈./오메가
오메가 하우스 오픈./오메가

심혜진 기자 cherub03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