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연예

제니퍼 애니스톤, 코 수술→팔자 주름 개선 “얼굴이 남자로 바뀌었다” 충격[해외이슈](종합)

  • 0

2000년 제니퍼 애니스톤(사진 왼쪽), 최근 소셜미디어에 공개된 애니스톤의 모습(오른쪽)/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할리우드 배우 제니퍼 애니스톤(55)의 얼굴이 전반적으로 남자로 바뀌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애니스톤은 지난 2017년 연예매체 피플과 인터뷰에서 코 성형 수술을 받았다고 인정했다.

그는 “2006년 휘어진 코를 고쳤는데, 지금까지 내가 한 일중 가장 잘한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2018년 US위클리와 인터뷰에서 “12년전에 한 수술이 잘못돼 두 번째 수술을 받았다”고 털어놓았다.

쥬빌 에스테틱의 CEO 저스틴 하퍼 박사는 애니스톤이 코 수술 외에 또 다른 성형수술을 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1일(현지시간) US선과 인터뷰에서 “애니스톤은 어렸을 때 팔자 주름이 많았는데, 지금은 그렇지 않다”면서 “그 대신에 남성적인 얼굴이 생겼다”고 밝혔다.

하퍼 박사는 팔자 주름 및 입술 필러가 애니스톤의 얼굴에 변화를 가져왔다고 설명했다.

그는 “애니스톤의 입 주변이 전반적으로 평탄해졌는데, 이는 광범위한 팔자 주름 필러로 인한 것이다”라고 진단했다.

이어 “그의 윗 얼굴과 머리카락을 모두 덮고 데이비드 베컴이나 다른 사람으로 바꾸면 이 중간 부분이 똑같이 보일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애니스톤은 자신은 얼굴에 주사를 맞지 않는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과거 하퍼스바자와 인터뷰에서 “할리우드에는 나이를 먹지 않아야 한다는 압박감이 있다”면서 “그들은 시계를 멈추려고 애쓰고 있는데, 눈에 보이는 것은 그저 나이를 먹지 않으려는 불안정한 사람뿐이다”라고 말했다.

지난 1월 크리틱스 초이스 레드카펫에 참석한 제니퍼 애니스톤/게티이미지코리아

한편 애니스톤은 최근에도 성형수술 의혹을 받은 바 있다.

애니스톤은 지난달 27일 산드라 블록(59)과 함께 코네티컷의 고급 성형외과 휴양지를 떠나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들은 유명 성형외과 의사 닐 A. 고든 박사를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예일 의과 대학을 졸업한 고든 박사는 "안면 회춘 및 코 성형"을 전문으로하는 "소규모의 엘리트 국제 안면 성형 외과 의사 그룹"의 일원이다. 웹사이트에 따르면 이 센터는 보톡스 및 키벨라와 같은 주사제도 제공한다.

애니스톤은 줄리아 로버츠(56)의 성형수술도 부러워했다

소식통은 지난달 3일 ‘라이프 앤 스타일’에 “애니스톤은 줄리아의 주치의가 누구인지 알아내려고 미친 듯이 노력하고 있다”고 귀띔했다.

한편 애니스톤은 지난 2005년 피트와 이혼 후 2010년 영화 '원더리스트'를 통해 만난 저스틴 서룩스와 지난 2015년 8월 결혼했으나 다시 이혼했다. 현재는 싱글의 삶을 누리고 있다.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