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연예

‘7억 전신성형’ 데미 무어, 61살 믿기지 않는 핫 비키니 몸매[해외이슈]

  • 0

데미 무어/게티이미지코리아
데미 무어/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할리우드 배우 데미 무어(61)가 비키니 자태를 뽐냈다.

그는 최근 개인 채널을 통해 “태양 아래에서 즐거운 시간”이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게재했다.

데미 무어/소셜미디어
데미 무어/소셜미디어

공개된 영상 속 데미 무어는 호피 무늬 비키니를 입고 탄탄한 몸매를 과시했다. 그는 환갑을 넘긴 나이라고 믿기지 않는 동안 미모로 눈길을 끌었다. 

무어는 7억원을 들여 전신 성형을 했다는 루머에 휩싸인 바 있다.

한편 그는 ‘다이하드’ 브루스 윌리스(69)와의 사이에서 세 명의 딸을 낳았다. 2000년 이혼한 후 2005년 16살 연하인 애쉬튼 커처와 결혼했지만, 8년만인 2013년 이혼했다.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