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이란 국대' 하그파라스트, 전체 1순위로 우리카드행... 이란 선수 3명 V리그서 뛴다

  • 0

우리카드 알리 하그파라스트./KOVO
우리카드 알리 하그파라스트./KOVO

[마이데일리 = 심혜진 기자] 2004년생의 이란 국가대표 아웃사이드 히터 알리 하그파라스트가 1순위의 영광을 안았다. 우리카드 품에 안겼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3일 제주 썬호텔에서 2024 KOVO 남자부 아시아쿼터 트라이아웃을 개최했다.

남자부는 여자부와 달리 전년도 순위와 관계없이 동일하게 구슬 10개씩을 넣고 확률 추첨을 통해 순번을 가렸다.

우리카드가 행운의 주인공이 됐다. 1순위 지명권을 얻은 것이다. 우리카드 마우리시오 파에스 감독이 이란 대표팀 일정 관계로 트라이아웃 현장에 오지 못했다. 그래서 대신 김재헌 수석코치가 무대에 올라왔고, 하그파라스트를 지명했다. 하그파라스트는 2004년생 12월생으로 현재 만 19세다. 194.6cm 큰 키의 아웃사이드 히터다. 이란 국가대표로도 활약 중이다.

2순위였던 OK금융그룹은 중국의 장빙롱(30)을 선택했다. 1994년생의 장빙롱은 196.3cm의 아웃사이드 히터다.

이어 KB손해보험의 순서였다. KB손해보험은 호주의 아웃사이드 히터 맥스 스테이플즈(30·193.5cm)를 지명했다. 4순위 삼성화재는 이란의 아포짓 스파이커 알리 파즐리(27·199.9cm)를 뽑았다.

5순위인 현대캐피탈은 중국 출신의 2001년생 아웃사이드 히터인 덩 신펑(23·203.9cm)을, 6순위 대한항공은 이란의 아포짓 스파이커 아레프 모라디(26·197.8cm)를 데려왔다.

마지막 7순위였던 한국전력은 약점인 세터 보강에 나섰다. 일본 국적의 세터 야마토 나카노(25·177.9cm)를 뽑았다.

이로써 이란이 3명, 중국이 2명, 호주와 일본이 각각 1명씩 선발됐다.

지난해 V리그에서 활약했던 바야르사이한(몽골/전 OK금융그룹), 에디(몽골/전 삼성화재), 리우훙민(대만/전 KB손해보험), 료헤이 이가(일본/전 한국전력)는 아쉽게 재취업에 성공하지 못했다.

남자부 아시아쿼터 트라이아웃 단체사진./KOVO
남자부 아시아쿼터 트라이아웃 단체사진./KOVO

심혜진 기자 cherub03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