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MD현장인터뷰] "팀에 에너지를 불어넣는 선수, 이제는 빠지면 걱정될 정도" 김기동 감독, '핸드볼→PK' 최준 위로하며 격려

  • 0

김기동 FC서울 감독/한국프로축구연맹
김기동 FC서울 감독/한국프로축구연맹

[마이데일리 = 상암 최병진 기자] 김기동 FC서울 감독이 최준을 위로했다.

서울은 4일 오후 2시 30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울산 HD와의 ‘하나은행 K리그1 2024’ 11라운드에서 0-1로 패했다. 서울은 3승 3무 5패 승점 12에 머무르게 됐다.

서울은 전반전에 조직적인 압박과 수비를 구축하며 울산의 공격을 막아냈다. 점유율을 내줬지만 경기 분위기는 서울에게 유리하게 흘러갔다. 후반전에는 일류첸코, 팔로세비치, 이승준 등을 차례로 투입해 승부를 걸었다.

하지만 후반 막판에 변수가 생겼다. 후반 40분 울산의 아타루의 헤더가 최준의 손에 맞았다. 주심은 온필드 리뷰를 진행했고 페널티킥(PK)을 선언했다. 키커로 나선 마틴 아담이 슛을 성공시키면서 0-1로 패했다.

경기 후 김 감독은 “활용 가능한 자원에 속서 좋은 경기를 했다. 선수들이 예전에는 무너지는 모습을 보였는데 오늘은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분위기를 타고 올라갈 수 있는 상황에서 승리하지 못했다. 오늘도 이길 수 있는 경기를 놓쳐 화도 난다. 누군가 해줄 수 없다. 선수들이 해내야 하고 그럼에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은 모습은 대견하다”고 평가했다.

최준/한국프로축구연맹
최준/한국프로축구연맹

최준은 이날도 선발 출전해 공수에서 맹활약을 펼쳤다. 하지만 불운하게 PK를 내주면서 고개를 숙였다. 김 감독은 “준이가 확실이 팀에 에너지를 불어넣어준다. PK를 내준 장면이 뒤에서 볼이 넘어온 상황이라 확인이 어려웠다고 생각한다. 준이가 빠지면 어떻게 할까 걱정이 될 정도로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믿음을 드러냈다.

황도윤에 대해서는 “경기를 읽는 상황에서 아직은 경험이 부족하다. 상대가 한쪽에 쏠렸을 때 반대로 전환하는 부분이 필요하다. 훈련 중에는 잘 나오는데 경기에서는 안정적으로 경기를 하려는 것 같다. 더 자신감을 가져야 한다”고 했다.

서울은 비록 실점을 했지만 확실하게 수비에서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김 감독은 “라인 자체를 내리지는 않았다. 내려오는 속도가 전보다 빨라졌다. 적절하게 압박과 내려오면서 수비하는 부분이 잘 이루어졌다. 다만 전반전에 볼을 따냈을 때 쉽게 잃어버리는 부분이 많았다. 그런 부분에서 더 준비가 필요하다”고 마무리했다.

상암 = 최병진 기자 cbj0929@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