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서트

"라이즈는 이제 시작, 100년 동안 함께하자"…팬콘 투어, 포문 열다

  • 0

라이즈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라이즈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라이즈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라이즈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그룹 라이즈(RIIZE)가 첫 팬콘 투어의 포문을 성공적으로 열었다.

5월 4일과 5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개최된 ‘2024 RIIZE FAN-CON ‘RIIZING DAY’ in SEOUL’(2024 라이즈 팬콘 ‘라이징 데이’ 인 서울)은 팬클럽 선예매 시작 약 1분 만에 전석 매진을 기록해 시야제한석까지 추가 오픈했으며, 양일간 1만 관객을 동원해 라이즈의 ‘톱티어 인기’를 확인시켜 주었다.

이번 팬콘은 비욘드 라이브 및 위버스를 통해서도 온라인 생중계되어, 미국, 영국, 일본, 중국, 싱가포르, 호주, 태국, 대만, 홍콩, 인도네시아, 필리핀 등 전 세계 팬들도 ‘안방 1열’에서 동시에 즐겼으며, 현장에서 객석을 가득 채운 팬들은 하늘색 드레스코드로 맞춰 입고 팬라이트를 흔들며 열정적인 응원을 보냈다.

라이즈는 ‘Siren’ 오프닝 무대로 현장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으며, ‘Impossible’을 포함해 ‘9 Days’, ‘Honestly’, ‘One Kiss’ 등 6월 발매하는 첫 미니앨범 수록곡 무대를 공개함은 물론, ‘Memories’, ‘Get A Guitar’, ‘Talk Saxy’, ‘Love 119’ 등 역대 발표곡, 원 디렉션 ‘One Thing’, 슈퍼주니어 버전의 ‘엉뚱한 상상’ 등 커버곡까지 풍성한 무대를 선사해 눈길을 끌었다.

또한 라이즈 최고의 순간을 되돌아보는 ‘라이징 모먼트’ 코너에서는 연습생 시절 앤톤이 편곡한 음악에 쇼타로와 원빈이 안무를 만들어 선보인 ‘Joy’ 무대도 만날 수 있었으며, 팬들의 질문이 적힌 캡슐을 뽑아 답변하는 ‘브라보 캡슐’ 코너, 형팀(쇼타로, 은석, 성찬)과 동생팀(원빈, 소희, 앤톤)이 주사위를 굴려 도착한 칸에 적힌 미션 대결을 펼치는 ‘모두의 오디세이’ 코너도 재미를 더했다.

게다가 팬콘 시작 전 스크린 속 멤버들과 투샷을 완성하는 특별한 관객 이벤트가 화제를 모았으며, 팬콘 타이틀인 ‘RIIZING DAY’에서 착안해 천둥·번개 치는 듯한 포그 효과와 스트로브 조명이 어우러진 오프닝, 거센 바람에 휘날리는 것 같은 무대 디자인, 하늘 위로 빛이 떠오르는 형상의 커브형 LED 스크린 등 고퀄리티 연출도 관객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라이즈는 “우리만의 공연을 해보고 싶었는데 꿈을 이루게 되어 벅차고, 이 자리에 와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 브리즈(BRIIZE, 공식 팬클럽명)가 있어 라이즈가 존재한다. 앞으로 100년 동안 함께하자”며, “누군가 가장 기억에 남는 무대를 물어본다면 첫 팬콘이라고 답하고 싶다. 이번 기억도 우리의 메모리에 저장하자. 라이즈는 이제 시작이니까 더 많은 순간에 같이 있어 주시면 좋겠다”고 소감을 말하며 감동의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한편, 라이즈는 엔딩 후 깜짝 VCR 플레이로 첫 팬콘 투어의 마지막을 장식할 공연을 예고, ‘2024 RIIZE FAN-CON ‘RIIZING DAY’ FINALE in SEOUL’(2024 라이즈 팬콘 ‘라이징 데이’ 피날레 인 서울)은 오는 9월 14~15일 서울 올림픽공원 KSPO DOME에서 펼쳐진다.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