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챠트

아일릿, 흔들림 없이 나아간다...美 빌보드 ‘핫 100’ 이어 ‘빌보드 200’ 입성

  • 0

[마이데일리 = 남혜연 기자]  '하이브 막내딸' 아일릿이 차근 차근  나아가고 있다. 

앞서 어도어의 민희진 대표의 폭로에 타깃이 된 아일릿은 잠시 주춤한 듯 했다.  그동안의 노력이 물거품이 되는 듯 아슬아슬한 위기도 있었다.  하지만,  패기있는 신예들은 자신들이 나아가야 할 곳이 어디인지 아는 듯 굳건하게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아일릿이, 빌보드 ‘핫 100’ 이어 ‘빌보드 200’ 입성에 성공했다.  데뷔한지 한 달도 채 되지 않아 미국 빌보드 ‘핫 100’을 뚫더니 이번엔 ‘빌보드 200’에 입성하는 쾌거를 이뤘다.

7일(이하 현지시각) 발표된 미국 빌보드 최신 차트(5월 11일 자)에 따르면 아일릿(윤아, 민주, 모카, 원희, 이로하)의 미니 1집 ‘SUPER REAL ME’가 메인 앨범차트 ‘빌보드 200’에 93위로 첫 진입했다.

이로써 아일릿은 데뷔앨범과 데뷔곡을 빌보드 양대 메인 차트에 모두 올려놓는 의미 있는 이정표를 세웠다. 앞서 ‘SUPER REAL ME’의 타이틀곡 ‘Magnetic’이 빌보드 ‘핫 100’(4월 20일 자)에 91위로 랭크되며 아일릿은 이 차트에 가장 빨리 입성한 K-팝 아티스트라는 신기록을 세운 바 있다.

이들은 아직 미국 현지에서 별다른 프로모션이나 활동이 없다. 북미 지역에서의 앨범 출시 일정 또한 이를 감안해 조율된 점을 고려하면 더욱 괄목할 만한 성과다.

음원 역시 꾸준한 인기를 끌고 있다. ‘Magnetic’은 빌보드 ‘글로벌(미국 제외)’과 ‘글로벌 200’에 각각 6위, 12위를 차지하며 6주 연속 상위권을 유지했다. 이 두 주요 차트는 빌보드가 전 세계 200개 이상 국가 및 지역에서 수집된 스트리밍과 음원 판매량(다운로드)을 토대로 가장 인기 있는 순위를 매긴다.

음원과 음반 쌍끌이 호성적 덕에 아일릿의 아티스트 차트 순위도 급상승했다. 아일릿은 빌보드 ‘아티스트 100’ 41위에 자리했다. ‘이머징 아티스트’ 차트에서는 전주 대비 24계단 뛰어올라 2위를 기록하며 4주 연속 이름을 올렸다.

한편 아일릿의 ‘Magnetic’은 좋아하는 상대방을 향해 전속력으로 달려가는 마음을 자석에 비유한 곡이다. 아일릿의 엉뚱 발랄한 매력과 통통 튀는 분위기의 멜로디가 잘 어우러지며 전 세계 10대 팬들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자석의 N극과 S극이 붙었다 떨어지는 순간을 표현한 안무는 숏폼 챌린지 열풍을 주도하고 있다. 

남혜연 기자 whice1@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