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이경규 '존중냉장고', 진돗개 혐오 논란 사과 "반려인에 상처 드렸다" [종합]

  • 0

이경규 / '르크크 이경규' 채널 캡처
이경규 / '르크크 이경규' 채널 캡처
이경규 / '르크크 이경규' 채널 캡처
이경규 / '르크크 이경규' 채널 캡처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개그맨 이경규의 웹예능 '존중냉장고'가 진돗개 혐오 방송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제작진이 사과했다.

앞서 10일 유튜브 채널 '르크크 이경규'에서 공개된 '존중냉장고' 첫 회에는 반려견에게 입마개를 착용시켜 산책하는 시민을 찾아 나서는 이경규 등 출연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문제는 진돗개가 입마개 필수 견종이 아님에도 제작진이 "답답하다 진짜", "이번에도 입마개 없음" 등의 자막으로 진돗개 견주들이 불법을 저지르듯 묘사한 부분이었다. 또 견주에게 촬영을 고지하지 않은 채 "성깔있게 생겼다" 등 발언을 내놓은 것도 문제가 됐다.

논란이 커지자 '존중냉장고' 제작진은 14일 사과문을 업로드했다. 이들은 "이번 영상의 반려견 입마개 착용과 관련한 내용으로 진돗개 견주만을 좁혀 보여드려 많은 반려인 분들에게 상처를 드린 점 깊이 사과드린다"면서 "앞으로 저희 제작진은 시청자분들의 다양한 관점과 정서를 고려하여 더욱 신중히 처리해공감받는 콘텐츠를 제작하도록 하겠다. 다시 한번 상처받으신 반려인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하 제작진 사과 전문.

안녕하세요. 존중냉장고 제작진입니다.

이번 영상의 반려견 입마개 착용과 관련한 내용으로 진돗개 견주만을 좁혀 보여드려 많은 반려인 분들에게 상처를 드린 점 깊이 사과드립니다.

앞으로 저희 제작진은 시청자 분들의 다양한 관점과 정서를 고려하여 더욱 신중을 기해 공감 받는 콘텐츠를 제작하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상처받으신 반려인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