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불법 도박 빚 갚으려고 오타니 돈 빼돌린 미즈하라 통역, 무죄 주장…형량 낮추기 위한 수단

  • 0

오타니 쇼헤이와 미즈하라 잇페이./게티이미지코리아
오타니 쇼헤이와 미즈하라 잇페이./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김건호 기자] 오타니 쇼헤이(LA 다저스)의 전 통역사 미즈하라 잇페이가 무죄를 주장했다.

미국 매체 'CBS 스포츠'는 15일(이하 한국시각) "검찰은 오타니의 '사실사으이 매니저'로 묘사한 미즈하라가 15일 예정된 기소에서 은행 사기 1건과 허위 세금 신고서 제출 1건에 대해 유죄를 인정할 것이라고 밝혔다"며 "그는 최대 징역 33년, 보호 관찰 5년, 벌금 125만 달러(약 17억 원)의 형을 선고받게 된다"고 전했다.

이어 "미즈하라는 피해자 A씨와 오타니에게 1697만 5010달러(약 232억 원), 국세청에 114만 9400달러(약 15억 원) 등 전액 배상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즈하라의 만행은 지난 3월 한국에서 열린 LA 다저스와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2024 메이저리그 개막전 당시 밝혀졌다. 그는 오타니의 돈을 빼돌려 불법 도박을 하고 야구카드를 구매하기도 했다. 조사 과정에서 학력까지 위조했던 것이 세상에 알려졌다.

미즈하라는 지난 2021년 9월부터 2024년 3월까지 도박 활동을 했다. 미국 검찰에 따르면 미즈하라는 오타니와 함께 피닉스 은행에 가서 은행 계좌를 개설한 뒤, 은행 직원이 질문이 있으면 오타니가 아닌 자신에게 전화하도록 계좌의 보안 프로토콜을 변경했다. 최소 24회 이상 오타니를 사칭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즈하라는 도박 빚을 갚기 위해 계좌에서 수백만 달러를 빼돌린 것 외에도 32만 5000달러(약 4억 원) 상당의 야구카드를 구입한 뒤 다시 팔아 이익을 챙기기도 했다. 또한 지난 2022년 IRS 세금 신고서에 과세 대상 소득을 허위로 신고해 세금 사기 혐의를 받았다고 인정했으며, 미혼이라고 거짓 주장을 했다. 그해 그는 410만 달러(약 56억 원)의 추가 소득을 신고하지 않았다.

오타니 쇼헤이와 미즈하라 잇페이./게티이미지코리아
오타니 쇼헤이와 미즈하라 잇페이./게티이미지코리아

마틴 에스트라다 검사는 성명을 통해 "이 피고의 기만과 절도 행위의 규모는 엄청나다"며 "그는 자신의 신뢰 지위를 이용해 오타니를 이용하고 위험한 도박 습관을 조장했다. 저희는 피해자를 옹호하고 범죄자들이 정의의 심판을 받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전했다.

로스앤젤레스 국세청 범죄수사국의 타일러 해처 특별 조사담당관은 "미즈하라가 오타니와의 관계를 악용해 자신의 무책임한 도박 자금을 조달했다"고 했다.

'CBS 스포츠'는 "미즈하라는 연방 검찰과 형량 협상을 진행하는 동안 형식적으로 무죄를 주장했다"며 "그는 추후 출두하여 유죄를 인정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형량을 낮추기 위한 형식적인 것으로 보인다.

김건호 기자 rjsgh2233@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