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고우석이 무려 50구를 던졌다…1이닝 셋업맨 아니야? 어쩌다 롱릴리프? 트레이드 카드? 일단 ‘ML 데뷔부터’

  • 0

2024년 3월 18일 서울 방배동 서래마을에 위치한 한 한우 전문 정육 식당에서 MLB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선수들이 저녁식사를 했다. 고우석/마이데일리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50구.

고우석(26, 잭슨빌 점보 쉬림프)이 한 경기서 무려 50구를 소화했다. KBO리그 LG 트윈스 시절에도 이 정도의 투구를 한 적은 많지 않았다. 그런데 마이애미 말린스 산하 트리플A 잭슨빌은 고우석에게 50구 투구를 맡겼다.

2024년 3월 18일 서울 방배동 서래마을에 위치한 한 한우 전문 정육 식당에서 MLB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선수들이 저녁식사를 했다. 고우석/마이데일리

고우석은 15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잭슨빌 베이스볼 그라운드 오브 잭슨빌 121 파이낸셜볼파크에서 열린 2024 마이너리그 트리플A 내쉬빌 사운즈와의 홈 경기에 1-9로 뒤진 8회초 1사 1,2루서 네 번째 투수로 등판했다.

1⅓이닝 동안 4피안타 1탈삼진 1볼넷 1실점했다. 투구수는 무려 50개. 스트라이크는 30개였다. 스코어가 큰 상황에 등판했고, 투구수가 많았다는 점에서, 잭슨빌이 고우석을 단순히 1이닝용 셋업맨으로 여기지 않을 수도 있다는 추측이 가능하다.

고우석은 샌디에이고 파드레스로의 루이스 아라에즈 빅딜의 일원으로 마이애미 말린스로 갔다. 2+1년 최대 940만달러 계약은 고스란히 마이애미가 인계했다. 리빌딩을 하는 마이애미가 젊은 고우석을 어떻게든 메이저리그에 한 차례는 콜업할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때문에 이날 50구 투구는 마이애미의 어떤 의도가 담긴 기용일 수도 있다. 롱릴리프 등으로의 역할 확대를 모색할 수도 있다. 반대로 또 다시 트레이드 카드로 활용되지 말라는 법도 없다. 이미 승부가 결정된 경기라서 고우석에게 그냥 9회까지 맡겼을 가능성도 있다. 9회에 갑자기 투구수가 불어났기 때문이다.

고우석은 마이애미에 이적하고 트리플A 잭슨빌에 배정된 뒤 이날까지 3경기에 등판했다. 지난 9일에는 오마하 스트롬 체어스와의 원정경기에 두 번째 투수로 등판, 1⅓이닝 1탈삼진 무실점했다. 투구수는 13개였다. 12일 오마하전서도 세 번째 투수로 등판해 1이닝 1피안타 무실점했다. 투구수 17개.

이 두 경기는 전형적인 셋업맨의 모습이었다. 그런데 이날은 기본적으로 맞아나가는 공이 많았다. 등판하자마자 이삭 콜린스에게 스트레이트 볼넷을 내줘 1사 만루가 됐다. 타일러 블랙에게 1B2S서 83마일 커브로 스트라이크 존 낮은 코스를 공략했으나 1루수 방면 1타점 내야안타를 맞았다. 웨스 클레이케에게도 82.6마일 커브를 구사하다 2타점 좌월 2루타를 맞았다.

95.7마일 포심까지 나왔다. 그러나 콜린스의 득점은 엄연히 고우석의 실점이었다. 후속 브리웨 힉렌을 2B2S서 94.4마일 포심으로 3루 땅볼을 유도, 이닝을 마쳤다. 이때까지 투구수가 이미 19개였다. 스코어가 벌어졌지만, 9회에 안 나오는 게 자연스러워 보였다.

그러나 고우석은 9회초에도 마운드에 올랐다. 선두타자 요니 에르난데스에게 커터를 던지다 우전안타를 맞았다. 크리스 롤러에겐 풀카운트서 11구 93.8마일 포심을 택해 중견수 뜬공을 유도했다. 에릭 하세에겐 2B2S서 7구 커터로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그러나 프레디 자모라에게 90.7마일 커터를 잘 넣었으나 우전안타를 내줬다. 비니 카프라에게 94.4마일 포심을 몸쪽 보더라인에 꽂았으나 좌전안타를 맞고 만루 위기를 맞이했다.

2사 만루였지만, 벤치의 움직임은 없었다. 고우석은 다시 만난 콜린스에게 초구와 2구 커브, 커터가 스트라이크 존에서 크게 벗어났다. 그러나 3구 93.6마일 포심이 스트라이크 존으로 높게 들어갔고, 콜린스의 방망이가 나오면서 3루 땅볼이 됐다. 9회에만 무려 31구를 소화했다.

2024년 3월 21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메이저리그 월드투어 서울시리즈 2024’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 LA 다저스의 경기가 열렸다. 고우석이 더그아웃서 생각에 잠겨 있다./마이데일리

아무래도 투구수가 늘어나니 투구 탄착군이 흔들리는 기색은 있었다. 그렇다고 스피드가 크게 떨어지지는 않았다. 마이애미와 잭슨빌은 이날 고우석의 154km 패스트볼과 4피안타를 어떻게 해석할까. 어쨌든 50구를 던졌으니 최소 이틀은 등판하지 못할 전망이다. 고우석의 국내 팬들은, 일단 메이저리그 데뷔부터 기대할 것이다.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