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부처님 오신 날 맞아 300만 관중 돌파도 보였는데…야속한 하늘, 쏟아지는 비로 인천·수원·잠실 3경기 우천 취소(종합)

  • 0

비가 내리는 수원 KT위즈파크./수원=김건호 기자 rjsgh2233@mydaily.co.kr
비가 내리는 수원 KT위즈파크./수원=김건호 기자 rjsgh2233@mydaily.co.kr

[마이데일리 = 수원 김건호 기자] 거센 비가 쏟아졌다. 공휴일을 맞아 오후 2시에 열릴 예정이었던 KBO리그 3경기가 우천 취소됐다.

15일 오후 수도권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쏟아졌다.

가장 먼저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SSG 랜더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맞대결이 취소됐다. SSG 김광현과 삼성 좌완 이승현의 선발 맞대결이 펼칠 예정이었지만, 비가 가로막았다.

두 팀은 치열한 순위 다툼을 하고 있다. 삼성은 23승 18패로 4위, SSG는 43승 23패로 LG 트윈스와 함께 공동 5위다. 두 팀의 경기 차는 0.5경기다. 14일 경기에서는 SSG가 웃은 가운데, 16일 삼성이 반격에 성공할지 SSG가 연승을 질주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KT 위즈와 롯데 자이언츠,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LG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가 취소됐다.

수원은 경기 개시 시각인 오후 2시를 앞두고 비가 내리기 시작했다. 그라운드에는 빠르게 대형 방수포가 깔렸다. 경기 개시 시간이 지연됐다. 비가 그치길 기다렸지만, 비는 그칠 생각을 하지 않았다. 결국, 오후 2시 24분 우천 취소가 선언됐다.

'부처님 오신 날' 공휴일을 맞아 경기장을 찾은 관중들은 자리를 지키며 경기가 열리기를 기대했지만, 전광판에 우천 취소 안내가 나오자 아쉬움의 탄식을 쏟아 내기도 했다.

KT는 16일 맞대결에 윌리엄 쿠에바스, 롯데는 박세웅을 선발로 내세운다.

LG와 키움의 맞대결도 수원과 같은 시각에 취소됐다.

KBO리그는 300만 관중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14일 경기까지 210경기에 누적 관중 296만 1205명이 입장해 300만 관중 달성까지 3만 8795명을 남겨둔 상황이었다.

공휴일을 맞아 수도권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3경기가 모두 정상 개최됐다면, 300만 관중을 충분히 넘길 수 있을 것으로 보였다. 하지만 많은 비가 쏟아졌고 300만 관중 돌파를 다음으로 미루게 됐다. 16일 경기에서 300만 관중을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수원=김건호 기자 rjsgh2233@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