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사고 직전 유흥주점 방문 "갔지만 술은 안 마셔"…음주운전 부인 [MD이슈]

  • 0

가수 김호중. / 마이데일리
가수 김호중. / 마이데일리

[마이데일리 = 강다윤 기자] 가수 김호중이 뺑소니 혐의를 받고 있는 가운데 사고 직전 유흥주점을 방문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5일 한 매체는 김호중이 사고 직전 서울 강남구의 한 유흥주점에 방문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김호중은 유흥주점은 갔지만 술은 마시지 않았다며 음주운전 혐의는 여전히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매니저가 김호중의 옷을 입고 자수한 것과 관련해선 자신과 상의하지 않아 몰랐다는 입장을 고수하는 걸로 전해졌다.

김호중의 사고직전 행적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은 김호중의 차량 블랙박스에 메모리 카드가 없었던 점에 주목하고, 김호중의 자택 등에 대한 압수수색도 고려하고 있다. 다만 김호중은 원래부터 블랙박스에 메모리카드가 없었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가수 김호중. / 마이데일리
가수 김호중. / 마이데일리

김호중은 지난 9일 밤 11시 40분쯤 서울 신사동의 한 도로에서 흰색 SUV를 몰고 진로를 변경하던 중 마주 오던 택시와 접촉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사고 발생 3시간 만에 김호중의 매니저는 김호중이 사고 당시 입고 있던 옷을 입고 자신이 운전한 것이라며 자수했다.

김호중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는 14일 "사고 당시 김호중은 당황한 나머지 사후 처리를 제대로 진행하지 못했다.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 고개 숙여 사과드리며 소속사와 김호중은 사후 처리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사과했다. 

매니저의 자수에 대해서는 "상황을 알게 된 매니저가 본인이 처리하겠다며 경찰서로 찾아가 본인이 운전했다고 자수를 했다"며 "이 사실을 알게 된 김호중은 직접 경찰서로 가 조사 및 음주측정을 받았다. 검사 결과 음주는 나오지 않았으며, 사고 처리에 대해서는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가수 김호중. / 마이데일리
가수 김호중. / 마이데일리

그러나 경찰이 차량 소유주인 김호중에게 문자 메시지로 수차례 출석을 요청했으며, 응답이 없자 수차례에 걸쳐 다시 문자 메시지를 보내고 전화를 걸어 출석을 요청한 사실이 알려졌다. 김호중은 사고 발생 17시간 만인 10일 오후 4시 30분쯤에야 경찰서에 출석했고, 경찰의 추궁 끝에 자신이 운전한 사실을 시인했다. 음주측정 결과는 음성으로 나왔으나 경찰은 사고 후 상당한 시간이 지난 만큼 음주운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한편 김호중은 오는 18~19일 창원, 6월 1~2일 김천에서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 2024'를 개최한다. 23~24일에는 올림픽공원 KSPO DOME(옛 올림픽체조경기장) '월드 유니온 오케스트라 슈퍼클래식: 김호중 & 프리마돈나' 공연을 앞두고 있다. 이와 관련 생각엔터테인먼트는 "일정 변동 없이 진행하려 한다"라고 알렸다.

강다윤 기자 k_yo_on@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