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 손흥민 향한 인격모독성 테러"…'선 넘은' 아스널 팬들 "승부조작으로 조사하라", "펩과 웃고 있는 멍청이를 보라", "평생 어떤 우승컵도 못들 것"

  • 0

[마이데일리 = 최용재 기자]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의 손흥민을 향한 인격모독성 테러가 벌어지고 있다. 선을 넘었고, 도를 넘었다. 이를 행하고 있는 자들, 아스널 팬들이다. 

토트넘은 15일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 경기에서 0-2로 패배했다. 엘링 홀란드에 멀티골을 허용했다. 이로써 맨시티는 우승에 거의 근접했다. 승점 88점을 쌓으며 2위 아스널(승점 86점)을 밀어내고 1위를 탈환했다. 

아스널은 자력 우승할 기회를 잃었다. 20년 만에 우승을 간절히 바라고 있지만 이번에도 실패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그들은 토트넘이 맨시티를 잡아주기를 바랐지만, 뜻대로 되지 않았다. 그러자 분노했다. 그리고 그 분노를 풀 대상을 찾았고, 그들은 손흥민을 지목했다. 

왜? 손흥민이 결정적 찬스를 놓쳤기 때문이다. 0-1로 뒤지던 후반 41분 손흥민은 골키퍼와 일대일 찬스를 맞이했다. 하지만 손흥민이 때린 회심의 슈팅은 맨시티 골키퍼 슈테판 오르테가에게 막히고 말았다. 손흥민을 땅을 쳐야 했다. 

공격수로서 누구나 할 수 있는 실책이었다. 하지만 아스널 팬들은 그렇게 보지 않았다. 아스널 우승을 저지하기 위한 토트넘 에이스의 의도적 실수라고 판단했다. 그러면서 인격모독성 비난을 서슴지 않았다. 

영국의 'Now Arsenal'은 분노한 아스널 팬들의 목소리를 전했다. 이 매체는 "맨시티 경기 후 아스널 팬들은 토트넘 주장 손흥민에게 비난을 퍼부었다. 아스널은 우승을 위해 토트넘의 승리를 기대했지만, 손흥민이 동점골 기회를 놓쳤다. 아스널 지지자들은 큰 불만을 드러냈다"고 보도했다. 

실제로 아스널 팬들은 "손흥민을 조사하라", "손흥민은 아스널 역사상 가장 미움받는 선수가 될 것", "손흥민은 자신이 무슨 일을 하고 있는지 알고 있다" 등의 반응을 드러냈다. 

'Sports Brief' 역시 분노한 아스널 팬들의 반응을 전했다. 이 매체는 "손흥민의 보기 드문 실수였다. 아스널 팬들은 손흥민이 의도적으로 맨시티전에서 기회를 놓쳤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스널 팬들은 "손흥민의 실수는 고의적이었다", "손흥민은 의도적으로 득점에 실패했다", "손흥민은 북런던 아스널의 우승을 돕지 않겠다고 결정한 것을 암시하는 장면", "손흥민은 맨시티의 우승을 원한다", "쉽게 넣을 수 있는데 오르테가에게 공을 줬다", "승부조작으로 손흥민을 조사하라" 등의 도를 넘은 막말을 퍼부었다. 

경기 후 손흥민이 펩 과르디올라 감독과 장난을 치며 웃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그러자 아스널 팬들은 더욱 분노했다. 영국의 '데일리 메일'은 "아스널 팬들은 맨시티전에서 기회를 놓치고 난 후, 아스널의 우승 꿈을 무너뜨리고 난 후, 과르디올라와 함께 웃고 있는 손흥민을 향해 분노했다. 경기 후 경기장에서 손흥민과 과르디올라가 함께 웃고 있는 모습이 카메라아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아스널 팬들은 "손흥민은 영원히 어떤 우승 트로피도 얻지 못할 것", "EPL에서 뛰는 축구 선수라면 누구나 쉽게 득점할 수 있었던 기회", "주장 완장을 찬 채 웃고 있는 이 멍청이를 보라", "한심하다", "당황스럽다는 말로 다 표현할 수 없다" 등 독설을 퍼부었다. 

분노한 아스널 팬들, 이성을 잃은 자들의 반응이다. 과거 맨시티, 첼시, 리버풀 등에서 뛴 공격수 다니엘 스터리지는 "손흥민의 움직임을 보라. 그가 찰 곳은 한 곳뿐이다. 골키퍼를 보라. 그가 얼마나 낮은지 보라. 오르테가는 움직이지 않고 기다렸다. 인내심을 믿은 것이다. 손흥민이 골을 넣기 매우 어려운 상황이었다"며 손흥민의 실책이 아닌 오르테가가 정말 잘 했다고 평가했다. 냉정하고 이성적인, 전문가의 눈은 이렇다. 

[손흥민, 펩 과르디올라 맨체스터 시티 감독. 사진 = Sportbible, 데일리 메일]

최용재 기자 dragonj@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