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MD인터뷰] 캐릭터 작가 이안 “물질세계가 영적세계 반영”

  • 0

신의 편재성 관객에게 선사

이안 작가. /서울 강남구 = 송일섭 기자.
이안 작가. /서울 강남구 = 송일섭 기자.

올해로 창간 20주년을 맞는 마이데일리가 25일부터 6월 8일까지 주한가나대사관, 아프리카 문화지원 협력단체 ‘하모니 인 심벌즈 컬렉티브’와 함께 아프리카 각국의 어린이를 지원하는 작품 전시회를 엽니다.

전시회에는 국내 유수의 작가 10인이 아프리카 국가 가나의 '아딩크라' 상징을 재해석한 작품을 선보입니다. 전시회에 소중한 재능을 기부해 주신 대표작가 10인을 만나 작가 고유의 작품 세계와 전시회에 참여하는 각오를 들어봤습니다.

[마이데일리 = 신용승 기자] “신은 언제 어디서나 느낄 수 있고 소통할 수 있습니다.”

추상예술에 생명을 불어넣는 캐릭터 작가 이안은 한국에서 만난 가나 친구들과 어울리며 자연스럽게 그들의 배려심 많고 지적인 문화에 매료됐다.

평소 수많은 사람들의 존재에 놀라움을 느끼는 이 작가는 신의 나무 또는 신의 재단이라 불리는 가나의 아딩크라 상징 '냐메두아(Nyame Dua)'를 활용, 신성과 지상을 연결해 물질세계가 영적세계를 반영한다는 것을 표현했다.

그는 이번 작품을 통해 신을 언제 어디서나 느낄 수 있고 소통할 수 있다는 것을 현대적으로 나타냈고 신의 편재성(Ubiquity)을 관객들에게 선사할 예정이다.

한편 마이데일리는 6월 4~5일로 예정된 한·아프리카 정상회담을 앞두고 전시회 <‘Harmony in Symbols : Adinkra Meets Korean Artistry’ 2024>를 개최한다.

아프리카 국가 가나의 아딩크라 상징을 한국의 대표 작가 10인이 한국의 시각으로 재해석한 작품들과 기존 소장 작품들을 전시한다. 판매 수익으로 아프리카 가나 현지에 아이들을 위한 도서관·커뮤니티센터를 지원한다.

신용승 기자 credit_v@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