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올해 1분기 글로벌 TV 출하량 4% 감소…삼성전자 점유율 1위

  • 0

삼성전자 출하량 점유율 16% 1위
LG전자, TCL이어 4위
"고급화·대형화 트렌드 뚜렷"

삼성전자 모델이 삼성스토어 현대 판교점에서 국내 최대 크기의 114형 마이크로 LED를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삼성전자 모델이 삼성스토어 현대 판교점에서 국내 최대 크기의 114형 마이크로 LED를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마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 글로벌 소비 침체의 여파로 전세계 TV 출하량 감소세가 이어진 가운데 고급·대형 TV 트렌드는 더 뚜렷해지고 있다.

17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글로벌 TV 출하량은 전년 동기 대비 4% 감소했다.

삼성전자는 출하량 기준 점유율 16%로 1위를 기록했다. 매출액 기준으로도 1위다.

LG전자는 출하량 기준으로 9%를 점유해 중국 하이센스(10%)와 TCL(10%)에 밀렸다. 다만 LG전자는 올레드(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 시장에서는 49%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1위를 지켰다. 특히 동유럽 OLED TV 시장에서는 90% 이상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화면 크기별로는 70인치 이상 대형 TV 출하량이 지난해 동기 대비 28% 성장했다. 삼성전자는 70인치 이상 대형 TV 시장에서 22%의 점유율로 1위를 차지했다.

고사양 프리미엄 TV로 분류되는 퀀텀닷(QD)-LCD, QD-OLED, 미니 LED 등의 출하량도 전년 동기 대비 15% 성장했다. 미니 LED LCD TV 출하량이 전년 동기 대비 24% 성장했다. 고사양 프리미엄 TV 시장에서는 삼성전자(42%)와 LG전자(18%)가 각각 1·2위를 차지했다.

황효원 기자 woniii@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