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고척돔이 두려운 키움...홈 어드밴티지없는 충격의 '홈 12연패' [유진형의 현장 1mm]

  • 0

지난 4월 17일 KT 위즈전 이후 고척에서만 12연패를 당했다

[마이데일리 = 유진형 기자] 홈 어드밴티지(Home advantage)는 홈 팀이 익숙한 그라운드에서 홈 팬들의 응원 등 이점을 가지는 것을 의미한다. 즉, 홈 팀은 원정팀에 비해 유리한 조건에 경기를 치를 수 있다. 하지만 홈에서 유독 작아지는 팀이 있다. 바로 키움 히어로즈다.

키움은 1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SSG 랜더스와의 홈 경기에서 4-5로 역전패를 당했다. 이날 패배로 시즌 전적 18승 25패가 된 키움은 2연승 행진이 끊겼다. 하지만 더 큰 문제는 홈에서 유독 약한 모습을 보인다는 것이다. 키움은 지난 4월 17일 KT 위즈전 이후 고척에서만 12연패를 당했다. 

팬들의 열광적인 응원을 받은 키움의 출발은 좋았다. 1회 2사 주자 없는 가운데 김혜성이 좌전 안타로 출루한 뒤 이주형의 우전 안타 때 치고 달리기 작전이 성공하며 1루 주자 김혜성이 빠른 발로 홈까지 파고들어 선취 득점에 성공했다. 

키움 김혜성이 1회말 선취 득점한 뒤 기뻐하고 있다 / 고척 = 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키움 김혜성이 1회말 선취 득점한 뒤 기뻐하고 있다 / 고척 = 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키움 팬들이 열정적인 응원을 하고 있다 / 고척 = 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키움 팬들이 열정적인 응원을 하고 있다 / 고척 = 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이후 3회 동점을 허용한 키움은 4회 빅이닝을 만들며 승기를 잡았다.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김휘집이 볼넷으로 출루했다. 하지만 임병욱의 삼진으로 분위기가 가라 앉았다. 그렇지만 키움은 포기하지 않았다. 임지열이 9구 접전 끝에 볼넷을 골나냈고, 2사 1,2루 득점 찬스에서 김재현의 1타점 중전 안타가 나오며 다시 리드를 잡았다. 그리고 송성문의 우중간에 떨어지는 2타점 3루타가 나오며 단숨에 3득점을 추가했다. 

하지만 5회 또다시 실점하며 동점을 허용했고, 8회 하재훈에게 솔로 홈런을 맞고 4-5로 패했다. 키움은 외국인 에이스 엔마누엘 데 헤이수스를 내고도 승리하지 못했고, 공수에서 맹활약한 김혜성도 홈 연패를 끊을 수 없었다. 

홈 12연패에 빠진 키움 선수들이 허탈해하고 있다 / 고척 = 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홈 12연패에 빠진 키움 선수들이 허탈해하고 있다 / 고척 = 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경기에 패한 키움 선수들은 끝까지 열정적인 응원을 보여준 홈 팬들에게 미안했다. 어두운 표정으로 팬들에게 인사한 선수들은 고개를 푹 숙인 채 더그아웃으로 들어갔다. 고척돔에만 오면 유독 작아지는 키움이다. 홈 어드밴티지(Home advantage)가 아닌 홈 징크스(Home jinx)가 되고 있다. 

한편 18일 경기에서 키움은 이종민을 선발투수로 예고했다. 엘리아스를 선발로 예고한 SSG에 비해 선발 무게에서 떨어지는 건 사실이다. 과연 키움이 18일 경기에서 길고 긴 홈 12연패를 끊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홈 12연패를 당한 키움 선수들이 고개를 숙인채 경기장을 떠나고 있다 / 고척 = 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