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사우스게이트 '충격 발언', "벨링엄은 모드리치와 크로스를 몰아내고 싶어한다!"

  • 0

[마이데일리 = 최용재 기자]가레스 사우스게이트 잉글랜드 대표팀 감독이 '충격 발언'을 했다. 

사우스게이트 감독은 프랑스 '레키프'와 인터뷰에서 뜨거운 주드 벨링엄(레알 마드리드)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 벨링엄은 올 시즌 '신드롬'을 일으킬 정도로 최고의 활약을 펼치고 있다. 도르트문트에서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한 직후부터 에이스로 등극했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우승에 결정적인 역할을 해냈고,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결승 진출 주역이었다. 2024년 발롱도르 1순위. 세계 선수 가치 1위에 등극한, 그야말로 슈퍼스타가 됐다. 

유로 2024 우승을 노리는 잉글랜드 대표팀. 사우스게이트 감독 역시 벨링엄 비상에 기쁘다. 벨링엄이 활약할 수록, 잉글랜드 대표팀이 우승을 차지할 가능성이 커지기 때문이다. 

벨링엄을 극찬하고 싶었던 마음도 이해가 된다. 하지만 굳이 해도 되지 않을 말을 했다. 이 발언은 벨링엄도 깎아내릴 수 있는 발언이다. 무슨 말을 했길래?

사우스게이트 감독은 "나는 벨링엄과 꾸준히 대화를 나눈다. 그는 아주 어리지만 모든 것에 잘 대처를 하고 있다. 이제 이곳은 벨링엄의 세계다. 벨링엄은 스티븐 제라드를 연상시킨다. 상대가 경기를 장악하고 있을 때, 경기를 바꿀 수 있는 그런 선수다. 이런 선수의 사고 방식과 움직임은 팀원들에게 큰 영향을 미친다"고 극찬했다. 

이어 "벨링엄의 플레이 방식을 보면 알 수 있다. 벨링엄은 조던 헨더슨, 해리 케인과 같은 선배 선수들을 매우 존경한다. 또 벨링엄은 경기에 출전하지 않아도 항상 프로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 발언이 문제였다. 벨링엄은 현재 레알 마드리드에서 '전설'이자 베테랑 루카 모드리치와 토니 크로스와 함께 뛰고 있다. 두 선수 모두 세계 최고의 선수였다. 하지만 30대가 넘었고, 전성기에서 내려가고 있다. 특히 모드리치는 벨링엄과 주전 경쟁에서 밀려 벤치에 앉는 모습을 자주 보여주고 있다. 

사우스게이트 감독은 벨링엄을 이런 전설들을 몰아내고 싶어한다는 충격적인 발언을 했다. 전설을 몰아내고 자신이 그 자리를 차지하겠다는 의미다. 물론 현실적으로 충분히 그럴 수 있다. 실제로 모드리치는 레알 마드리드에서 미래가 불투명하다. 쫓겨날 수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이런 발언은 전설에 대한 예우, 존중이 아니다.

사우스게이트 감독은 "벨링엄은 모드리치와 크로스에게 배울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 하지만 벨링엄은 모드리치와 크로스를 그들의 자리에서 몰아내고 싶어한다"고 말했다. 

[주드 벨링엄, 루카 모드리치, 토니 크로스, 가레스 사우스게이트 잉글랜드 대표팀 감독.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최용재 기자 dragonj@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