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멱살 잡고 팀 잔류 이끈다! '잔류청부사' 이재성, 獨 분데스리가 최종전서 '축포' 쏠까

  • 0

이재성, 18일 볼프스부르크전 출격
마인츠, 비기기만 해도 잔류 확정 유력

이재성. /게티이미지코리아
이재성. /게티이미지코리아
이재성. /게티이미지코리아
이재성. /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심재희 기자] 독일 분데스리가 마인츠 05의 이재성(32)이 팀 잔류를 위해 최종전에 나선다. 18일(이하 한국 시각) 열리는 2023-2024 독일 분데스리가 34라운드 볼프스부르크와 원정 경기에서 득점포를 정조준한다.

'잔류청부사'라는 별명이 아깝지 않다. 이재성은 최근 해결사로 거듭나며 마인츠의 강등을 막고 있다. 특히, 12일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와 33라운드 홈 경기에서 환상적인 활약을 펼치며 팀을 구원했다. 멀티골을 폭발하며 3-0 승리의 주역이 됐다. 팀을 강등권에서 잔류권으로 올려놨다.

팀이 꼭 이겨야할 때 해결사로 나서 가치를 더했다. 4월 6일 벌인 28라운드 다름슈타트와 홈 경기에서도 멀티골을 작렬했다. 환상적인 득점 2개를 뽑아내면서 마인츠의 4-0 대승을 이끌었다. 올 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6골 3도움을 마크하며 공격수 카림 오노시보(7골)에 이어 팀 내 득점 2위에 올랐다. 팀 상황에 따라 미드필더와 윙포워드를 고루 맡으면서 '에이스'의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다. 

사실 시즌 막판에 들어설 때까지만 해도 마인츠는 강등이 유력했다. 전력 열세를 실감하며 강등권으로 처졌다. 18개 팀이 순위 싸움을 펼치는 독일 분데스리가 강등권인 16~18위를 벗어나지 못했다. 하지만 이재성을 중심으로 반전에 성공했다. 조금씩 회복세를 보이며 승점을 쌓았고, 33라운드 도르트문트전 승리로 잔류 마지노선인 15위로 점프했다. 26라운드 VfL 보쿰과 경기(2-0 승리)부터 33라운드 도르트문트전까지 4승 4무 무패행진을 벌이며 '기적의 잔류'에 가까이 다가섰다. 

이재성. /게티이미지코리아
이재성. /게티이미지코리아

현재 6승 14무 13패 승점 32을 기록 중인 마인츠는 16위 우니온 베를린(승점 30)에 2점 앞서 있다. 최종전에서 이기면 자력으로 잔류에 성공하고, 비기기만 해도 잔류를 확정할 가능성이 높다. 현재 마인츠는 골득실 -14를 찍고 있다. 우니온 베를린은 -26이다. 18일 최종전에서 마인츠가 볼프스부르크와 비기면, 홈에서 프라이부르크와 격돌하는 우니온 베를린은 12골 차 이상으로 이겨야 마인츠를 추월할 수 있다.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시나리오다.

게다가 최종전에서 우니온 베를린을 만나는 프라이부르크의 순위와 상황도 눈길을 끈다. 프라이부르크는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컨퍼런스리그 진출을 위해 힘쓰고 있다. 33라운드까지 11승 9무 13패 승점 42를 적어냈다. 7위 TSG 호펜하임(승점 43)을 넘어서기 위해 우니온 베를린과 최종전에 전력을 집중할 것으로 예상된다. 여러 가지 면에서 마인츠가 잔류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이재성이 '축포'를 터뜨리게 될지 주목된다. 

심재희 기자 kkamano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