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단지 김하성을 본받고 싶었다” 이정후 어깨부상의 미스터리가 풀렸다…100%의 미학, 1532억원짜리 책임감

  • 0

이정후. /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그는 단지 김하성을 본받으려는 것일 뿐이었다.”

이정후(26,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어깨부상에는 미스터리가 숨어있다. 13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오라클파크에서 열린 2024 메이저리그 신시내티 레즈와의 홈 경기. 샌프란시스코 선발투수 카일 해리슨은 1회초부터 고전, 2사 만루 위기를 맞이했다.

이정후. /게티이미지코리아

타석에는 제이머 켄델라리오. 볼카운트 3B1S서 해리슨의 5구 바깥쪽 92.1마일 포심을 받아쳤다.104.3마일짜리 타구를 만들었다. 발사각 24도, 비거리 407피트짜리 타구였다. 스탯캐스트에 따르면 기대타율 0.830이었다. 심지어 오라클파크가 아닌 29개 구장 중 무려 19개 구장에서 홈런이 될 타구였다.

이 타구가 중견수 이정후에게 향했지만, 애당초 이정후가 처리하기 어려운 타구였다. 그러나 이정후는 최선을 다해 뒷걸음한 뒤 워닝트랙에서 자리를 잡고 점프캐치를 시도하다 왼 어깨를 펜스에 강하게 찧었다. 그렇게 2018년 두 차례에 이어 자신의 세 번째 왼 어깨 관절와순 파열 진단을 받았다. 6개월 재활에 돌입, 시즌을 마무리했다.

결국 켄델라리오는 싹쓸이 3타점 2루타를 날렸다. 이정후가 안전하게 펜스플레이를 해야 했다는 의견들이 있다. 반면 2사라서 어차피 주자들이 인플레이 타구에 자동 런&히트를 한다. 놓치면 어차피 3실점이다. 이런 측면을 감안하면 이정후가 모험을 걸어볼 만했다는 의견도 존재한다.

이정후의 진심이 지난 18일(이하 한국시각) 디 어슬래틱을 통해 공개됐다. 디 어슬래틱은 “이정후는 앞으로 좀 더 신중해야 할 수도 있다는 점을 인정했다. 그는 중견수로 전력을 다해 새로운 동료들에게 눈도장을 찍으려는 것이 아니라고 말했다”라고 했다.

다시 말해 팀 구성원들에게 인정을 받으려고 한 플레이가 아니었다는 얘기다. 디 어슬래틱은 “이정후는 단지 그의 친구이자 전 키움 히어로즈 동료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내야수 김하성을 본받으려는 것일 뿐이었다”라고 했다.

이정후와 김하성은 절친이다. 오프시즌에 항상 함께 개인훈련을 하는, 의형제 같은 사이다. 김하성도 평소 수비와 주루에서 몸을 아끼지 않는 허슬플레이를 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이정후는 김하성의 영향을 받아 매 순간 최선을 다하고 싶었을 뿐이다. 1억1300만달러(약 1532억원) 계약자의 책임감이었다.

이정후. /게티이미지코리아

디 어슬래틱은 “이정후는 어떤 플레이든 100% 공을 들인다면서, 자신 역시 ‘어떤 플레이든 100% 공을 들인다. 이럴 줄은 몰랐다. 그래서 항상 100% 공을 들였다’고 말했다”라고 했다. 결과적으로 최악의 장면이 됐지만, 이정후는 프로다운 모습을 보여줬다. 그래서 샌프란시스코 사람들이 더욱 안타까워한다.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