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술은 안 마셨지만…김호중, 일행과 식당서 소주 5병 주문 [종합]

  • 0

가수 김호중. / 마이데일리
가수 김호중. / 마이데일리

[마이데일리 = 강다윤 기자] 뺑소니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김호중의 음주 정황이 포착됐다.

18일 한 매체는 서울 강남경찰서가 김호중이 지난 9일 오후 사고를 내기 전 유흥주점 방문에 앞서 일행과 함께 강남구 신사동의 한 음식점을 방문해 주류를 곁들인 식사를 한 사실을 파악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김호중은 이날 오후 6시쯤 일행 6명과 차량 3대를 나눠 타고 해당 음식점을 찾았다. 일행 중에는 김호중과 함께 유흥주점을 찾은 것으로 알려진 유명 래퍼도 포함됐다. 김호중은 음식점 룸 안에서 일행들과 식사를 했으며 음식과 함께 소주 약 5병, 음료수 3병 등을 주문해 나눠 먹었다.

김호중 일행은 1시간 30여분 뒤인 오후 7시 30분쯤 식사를 마치고 나갔다. 이후 차로 7~8분여 거리 떨어진 강남구 청담동의 한 유흥주점에 들렀던 김호중은 오후 10시 50분께 이 유흥주점에서 나와 대리기사를 불러 강남구 자택으로 귀가했다. 그러나 김호중은 자신의 차량을 몰고 나왔고 11시 40분쯤 신사동의 한 이면도로에서 사고를 낸 뒤 달아난 것으로 조사됐다.

가수 김호중. / 마이데일리
가수 김호중. / 마이데일리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께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중앙선을 넘어 반대편에서 오던 택시와 접촉 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 사고후미조치 등) 등 혐의로 입건된 상태다. 더불어 경찰은 김호중의 음주운전 여부 및 소속사가 조직적으로 사고를 은폐하려 했는지 수사 중이다.

경찰은 전날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으로부터 사고 후 소변 채취까지 약 20시간이 지난 것으로 비춰 음주 판단 기준 이상 음주대사체(신체가 알코올을 소화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부산물)가 검출돼 사고 전 음주가 있었을 것으로 판단된다'는 소변 감정 결과를 받았다.

한편 김호중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측은 "당시 김호중은 고양 콘서트를 앞두고 있어 음주는 절대 하지 않았다", "유흥주점에 지인에게 인사차 들렸을 뿐, 음주를 한 사실이 없다" 등 일관되게 음주운전 의혹을 완강히 부인하고 있다.

강다윤 기자 k_yo_on@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