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시리즈 스윕 막자' 강백호 이틀 만에 다시 포수 마스크 쓴다, 끝내주는 사나이 선발 복귀 [MD수원]

  • 0

KT 강백호./마이데일리
KT 강백호./마이데일리

[마이데일리 = 수원 심혜진 기자] 포수 강백호가 이틀 만에 다시 가동된다. 전날(18일) 부상을 털고 돌아온 끝내주는 남자 배정대도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KT는 19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LG 트윈스와 주말 3연전 중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지난 이틀간 KT는 모두 패했다. 전날에는 선발진이 무너진 탓에 불펜 요원인 주권이 선발 출격했지만 2⅔이닝 만에 5실점하고 무너졌다.

하지만 타선이 터졌다. 초반 대량실점을 조금씩 만회해갔다. 5회말 신본기의 솔로포로 1점을 만회한 뒤 6회말 다시 신본기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뽑아 2-7로 추격했다. 8회에는 2사 만루에서 조용호의 내야안타에 이어 김민혁이 2타점 적시타를 날려 5-7로 따라붙었다.

9회가 너무나 뼈아팠다. 황재균의 적시타로 6-7까지 한 점차로 추격한 뒤 무사 만루의 기회를 잡았다. 하지만 신본기가 인필드플라이로 잡힌 뒤 조용호와 천성호가 연속 내야땅볼로 아웃되면서 1점차를 극복하지 못하고 패했다. 결국 3연패.

특히 8회 3득점의 시발점이 됐던 배정대의 활약이 반갑다. 배정대는 발 골절상에서 회복해 예상보다 일찍 돌아왔다. 그리고 8회 2사 1루에서 대타로 나서 2루타를 뽑아냈다.

이강철 감독은 "원래는 오늘(19일) 쓰려고 했다. 어제 2군 경기를 하고 특타까지 했었다. 수비하는 것을 보려고 했는데, 그래도 타석 한 번 들어가봐야 하지 않겠나 싶어 넣었는데 치더라(웃음). 그게 시발점이 돼서 3득점을 올렸다.

아쉬운 패배는 잊고 이제 시리즈 스윕을 막아야 한다.

이날 KT는 로하스(좌익수)-황재균(3루수)-강백호(포수)-문상철(지명타자)-박병호(1루수)-조용호(우익수)-배정대(중견수)-오윤석(2루수)-신본기(유격수) 순으로 라인업을 꾸렸다.

이틀 만에 강백호가 다시 포수 마스크를 쓴다. 이강철 감독은 "장성우 몸상태가 좋지 않다"고 설명했다.

로하스가 리드오프로 나서고, 배정대는 7번 중견수로 선발 출격한다.

선발 투수는 성재헌. 친정팀 LG를 상대로 선발로 출격한다. 2020년 신인드래프트 2차 8라운드(73순위)로 LG의 지명을 받아 입단한 성재헌은 2020년 데뷔 첫 해 4경기(4⅓이닝) 등판해 평균자책점 4.15를 기록했다. 이후 1군 기록은 없다. 지난해 2군에서 17경기 3승 3패 평균자책점 6.13을 기록하고 방출됐다.

이후 KT 입단테스트를 치른 끝에 선수 생활을 이어갈 수 있었다. 1군에서 5경기 4이닝 평균자책점 11.25를 기록 주이다.

2024년 5월 18일 경기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진행된 '2024 신한 SOL 뱅크 KBO 리그' LG-KT의 경기.<br><br>KT 배정대가 8회말 2사 1루에서 2루타를 때리고 있다./마이데일리
2024년 5월 18일 경기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진행된 '2024 신한 SOL 뱅크 KBO 리그' LG-KT의 경기.

KT 배정대가 8회말 2사 1루에서 2루타를 때리고 있다./마이데일리

수원=심혜진 기자 cherub0327@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