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폭스바겐 ID.5보다 우수" 기아 EV6, 獨 전문지 전기차 평가서 호평

  • 0

독일 자동차 전문지 '아우토 빌트' 전기차 비교 평가
기아 EV6, 폭스바겐 ID.5 GTX보다 7가지 항목 중 5가지 항목서 앞서

기아 EV6./기아
기아 EV6./기아

[마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 기아의 전용 전기차 EV6가 유럽의 유력 자동차 전문지 비교 평가에서 폭스바겐의 ID.5 GTX를 누르고 상품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20일 자동차 업계에 다르면 독일 자동차 전문 매체 '아우토 빌트(Auto Bild)'는 최근 실시한 전기차 비교 평가에서 기아 EV6가 폭스바겐의 ID.5 GTX보다 더 높은 품질과 상품성을 인정받았다고 밝혔다. 아우토 빌트는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Auto Motor und Sport), 아우토 자이퉁(Auto Zeitung)과 함께 신뢰성 높은 독일 3대 자동차 매거진 중 하나다. 독일은 물론 유럽 전역의 소비자들에게 큰 영향력을 미치는 매체다.

이번 비교 평가는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기아 EV6와 폭스바겐 ID.5 GTX 2개 모델을 대상으로 △바디 △편의성 △파워트레인 △주행성능 △커넥티비티 △친환경성 △경제성 등 7가지 평가 항목으로 진행됐다.

EV6는 평가 항목 중 △바디 △파워트레인 △주행성능 △친환경성 △경제성 등 5개 항목에서 종합점수 570점을 받으며 564점을 기록한 ID.5 GTX를 제치고 우위를 점했다.

특히 EV6는 빠른 배터리 충전 시간과 안정적인 제동 성능 등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았다. EV6는 80%까지 배터리 충전이 가능해 28분이 걸리는 ID.5 GTX보다 우수한 배터리 충전 효율을 갖췄다. 또 시속 100㎞에서 제동 시 33.9m의 제동 거리를 기록해 37.5m를 기록한 ID.5 GTX보다 뛰어난 제동 성능을 보여줬다.

아우토 빌트는 "EV6는 넉넉한 실내 공간과 최고의 초고속 충전 시스템을 갖다. 우수한 성능과 디자인을 갖춘 매력적인 차량"이라고 호평했다.

기아는 14일 EV6의 상품성 개선 모델인 '더 뉴 EV6'를 국내에 선보였다. 더 뉴 EV6는84kWh의 4세대 배터리를 적용해 롱레인지 2WD 모델, 19인치 휠, 빌트인 캠 미적용 기준 494㎞의 1회 충전 주행가능거리를 갖췄다.

황효원 기자 woniii@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