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에이피알, 차세대 디바이스 ‘부스터 프로’ 중국 본격 진출

  • 0

차세대 디바이스 ‘부스터 프로’. /에이피알
차세대 디바이스 ‘부스터 프로’. /에이피알

[마이데일리 = 방금숙 기자] 에이피알은 뷰티 디바이스 브랜드 메디큐브 에이지알의 ‘부스터 프로’가 이달부터 중국 시장에 진출했다고 20일 밝혔다.

부스터 프로는 지난해 10월 출시돼 국내를 넘어 글로벌 시장으로 영향력을 넓히고 있는 에이지알의 주력 제품이다.

에이피알은 2022년 중국 시장에 뷰티 디바이스 진출을 시작해 올해 1분기 중국 틱톡이라 불리는 ‘더우인’에서 미용기기 카테고리 순위 9위에 올랐다. 10위권 내 해외 브랜드는 일본 야만과 더불어 2곳이 올랐으며 국내 브랜드 중에서는 유일하다.

에이피알은 부스터 프로 진출과 함께 중국 시장에서 홈 뷰티 디바이스 영향력을 더욱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에이피알 관계자는 “중국은 전 세계 뷰티 시장에서 미국에 이어 압도적인 2위를 차지하고 있다”며 “지난해 기준 중국 뷰티·퍼스널케어 시장 규모는 671억8000만달러(약 91조7000억원)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코트라에 따르면 가정용 미용기기에 대한 중국 소비자의 인식도 ‘스킨케어 하이테크’로 바뀌는 추세다. 시장 규모도 오는 2026년 213위안(한화 약 4조원)에 달할 전망이다.

에이피알은 중국 내 입지를 다지기 위해 온라인 미디어 플랫폼을 통한 마케팅에 적극 나선다. 중국 현지인에게 영향력이 큰 왕홍(라이브 인플루언서)과의 협업을 다수 기획 중이다.

에이피알 관계자는 “해외 시장에서 중국은 놓칠 수 없는 거대 시장”이라며 “국내외 소비자를 사로잡은 혁신 뷰티테크를 바탕으로 중국 소비자도 사로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방금숙 기자 mintb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