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키패스 5회→시즌 최종전서 통산 세 번째 10-10 달성…'손흥민, EPL 레전드 등극'

  • 0

[마이데일리 = 김종국 기자] 손흥민이 자신의 통산 세 번째 프리미어리그 한 시즌 10골-10어시스트를 달성했다.

손흥민은 20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셰필드에 위치한 브래몰레인에서 열린 셰필드 유나이티드와의 2023-24시즌 프리미어리그 38라운드 최종전에서 선발 출전해 전반 14분 쿨루셉스키의 선제 결승골을 어시스트하며 3-0 완승 주역으로 활약했다. 손흥민은 쿨루셉스키의 선제골 어시스트와 함께 올 시즌 리그 10번째 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 17골을 터트린 손흥민은 17골 10어시스트를 기록하며 지난 2019-20시즌과 2020-21시즌에 이어 통산 세 번째 한 시즌 10-10을 달성했다.

토트넘은 셰필드 유나이티드전 승리로 20승6무12패(승점 66점)의 성적과 함께 리그 5위로 시즌을 마쳐 다음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에 출전하게 됐다. 지난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 8위에 머물며 UEFA 클럽 대항전 출전에 실패했던 토트넘은 다음시즌 UEFA 클럽 대항전에 나서게 됐다.

토트넘은 셰필드 유나이티드를 상대로 쿨루셉스키가 최전방 공격수로 나섰고 손흥민, 매디슨, 브레넌 존슨이 공격을 이끌었다. 벤탄쿠르와 사르는 중원을 구성했고 판 더 벤, 드라구신, 로메로, 포로가 수비를 맡았다. 골문은 비카리오가 지켰다.

양팀의 맞대결에서 토트넘은 전반 14분 쿨루셉스키가 선제골을 터트렸다. 쿨루셉스키는 손흥민의 패스를 페널티에어리어 왼쪽에서 왼발 대각선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셰필드 유나이티드 골문 구석을 갈랐다.

전반전을 앞서며 마친 토트넘은 후반 14분 포로가 추가골을 기록했다. 포로는 브레넌 존슨의 존슨의 패스를 페널티에어리어 오른쪽에서 오른발 대각선 슈팅으로 연결해 셰필드 유나이티드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토트넘은 후반 20분 쿨루셉스키의 멀티골과 함께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손흥민의 패스와 함께 왼쪽 측면을 돌파한 매디슨이 골문앞으로 연결한 볼을 쿨루셉스키가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해 득점에 성공했고 토트넘의 완승으로 경기가 종료됐다.

손흥민은 셰필드 유나이티드전에서 후반 43분 교체되며 90분 가량 활약한 가운데 57번의 볼터치와 함께 패스 성공률 95%를 기록했다. 두 차례 유효슈팅을 기록한 손흥민은 5번의 키패스를 선보이며 팀 공격에 활기를 불어 넣었다. 7번의 볼 경합 상황에선 5번 승리하는 등 활발한 모습을 보였고 유럽축구 통계매체 소파스코어는 손흥민에게 양팀 최고 평점 8.9점을 부여했다.

영국 풋볼런던은 손흥민의 셰필드 유나이티드전 활약에 대해 '왼쪽 측면에서 선발 출전해 쿨루셉스키의 선제골을 어시스트했다. 손흥민은 토트넘의 추가골 상황에서도 중요한 역할을 했고 쿨루셉스키의 추가골 상황에선 매디슨에게 훌륭한 패스를 했다'며 손흥민이 토트넘이 터트린 3골 모두에 직간접적인 관여를 한 것을 언급했다.

손흥민은 올 시즌 최종전에서 어시스트를 추가해 자신의 통산 세 번째 10-10을 달성한 가운데 프리미어리그에서 역대 6번째로 3회 이상 10-10을 기록한 선수로 이름을 남기게 됐다. 영국 스콴카는 '오직 6명의 선수가 3시즌 이상 10-10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레전드 명단에 등극했다'며 프리미어리그에서 3차례 이상 10-10을 기록한 선수들에 대해 언급했다. 손흥민은 칸토나, 루니, 램파드, 드로그바, 살라와 함께 프리미어리그 역사에 남을 기록을 보유하게 됐다.

[손흥민.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김종국 기자 calci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