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컴백

넥스지 "스트레이키즈 이후 6년만 JYP 신인…부담감보단 책임감" [MD현장]

  • 0

그룹 넥스지 데뷔 쇼케이스. / 송일섭 기자(andlyu@mydaily.co.kr)
그룹 넥스지 데뷔 쇼케이스. / 송일섭 기자(andlyu@mydaily.co.kr)

[마이데일리 = 강다윤 기자] 그룹 넥스지(NEXZ 토모야, 유우, 하루, 소 건, 세이타, 휴이, 유키)가 직속 선배 스트레이키즈에게 들은 조언을 전했다.

20일 오후 서울 광진구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첫 싱글 '라이드 더 바이브(Ride the Vibe)'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진행은 아나운서 신아영이 맡았다.

넥스지는 스트레이 키즈(Stray Kids) 이후 JYP엔터테인먼트가 6년 만에 선보이는 보이그룹이다. 이에 대한 부담감이 있는지 묻자 유우는 "솔직히 말씀드린다면 글로벌적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스트레이키즈 선배님이 소속된 JYP엔터테인먼트의 신인 보이그룹이라는 수식어에 부담감이 있었다"며 "하지만 우리는 이 부담감을 책임감으로 바꾸고 앞으로 열심히 활동하면서 노력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당차게 답했다.

이와 함께 스트레이키즈에게 들은 조언을 전하기도 했다. 유키는 "니지 프로젝트 시즌2 파이널 미션이 끝나고서 스트레이키즈 쓰리라차 선배님께서 '앞으로도 같이 파이팅 해보자. 그리고 앞으로도 사이좋게 계속계속 지내라' 이런 조언을 해주셨다"며 "우리가 스트레이키즈 선배님께 받은 첫 조언이라서 기억에 남는다"고 설명했다.

데뷔곡 '라이드 더 바이브(Ride the Vibe)'는 감각적이면서도 실험적인 분위기 안에서 다양하게 변주되는 사운드가 리스닝 포인트다. 힙합 기반의 리듬과 일렉트로니카의 요소를 융합해 완성한 그룹만의 '이지 익스페리멘탈(Easy-Experimental)' 장르로 음악 팬들을 찾는다.

넥스지는 2023년 JYP엔터테인먼트와 일본 최대 음반사 소니뮤직의 합동 오디션 프로그램 '니지 프로젝트' 시즌 2를 통해 탄생했다. 넥스지는 평균 연령 17세로 구성된 7명의 멤버들은 Z세대 만의 특장점과 매력을 갖췄다. 데뷔곡 '라이드 더 바이브(Ride the Vibe)'는 감각적이면서도 실험적인 분위기 안에서 다양하게 변주되는 사운드가 리스닝 포인트인 곡이다.

강다윤 기자 k_yo_on@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