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대주주 고소' 강다니엘 커넥트, 사실상 폐업…사옥·법인차량 정리 [MD이슈]

  • 0

그룹 워너원 출신 가수 강다니엘. / 마이데일리
그룹 워너원 출신 가수 강다니엘. / 마이데일리

[마이데일리 = 강다윤 기자] 그룹 워너원 출신 가수 강다니엘이 대표로 있는 소속사 커넥트엔터테인먼트(이하 커넥트)가 사실상 폐업 수순을 밟는다. 

21일 한 매체는 최근 커넥트가 폐업 가닥을 잡았으며, 직원 20여 명이 정리해고 및 퇴사 조치됐고 소속 가수들 역시 회사를 나가 각자의 길을 걷는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커넥트 소유의 법인 차량 역시 얼마 전 처분됐으며, 서울 강남구 신사동 모처의 소속사 사옥 역시 올 초 정리했다.

현재 커넥트 공식 홈페이지 또한 접속이 불가능한 상황이다.

커넥트는 지난 2019년 6월 강다니엘이 설립한 1인 기획사다. 이후 가수 챈슬러, 그룹 여자친구 출신 유주, 댄스크루 위댐보이즈를 영입해 활동했다. 그룹 투애니원 CL의 국내 매니지먼트 파트너십을 진행하기도 했다.

그러나 강다니엘은 20일 고소 대리인 법무법인 우리를 통해 "커넥트엔터테인먼트의 대주주에 대하여 사문서 위조, 횡령, 배임, 정보통신망 침해 및 컴퓨터 등 사용사기 등 혐의에 관해 20일 서울경찰청에 형사고소를 제기했다"라고 밝혔다.

다만 "사문서 위조 혐의의 계약이 100억 원대 규모이지만 그것이 곧바로 회사 손해로 합산되기 어려운 점, 따라서 140억 원대 손해를 끼쳤다는 언론보도는 고소사실과 다르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강다니엘은 오는 6월 초 커넥트와 전속계약 만료를 앞두고 있다. 때문에 자연스레 대표이사 자리에서 물러나 커넥트와 결별 수순을 밟을 것으로 보인다.

강다윤 기자 k_yo_on@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