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SM 떠난' 이수만, 엔터사업 다시 하나…'A20엔터테인먼트' 상표 출원 [MD이슈]

  • 0

이수만 / 마이데일리
이수만 / 마이데일리

[마이데일리 = 박서연 기자] 이수만 전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 총괄 프로듀서가 엔터테인먼트 상표를 출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21일 한 매체는 이수만이 5월 3일 개인회사 블루밍 그레이스 이름으로' A20 Entertainment(A20 엔터테인먼트)' 상표를 출원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블루밍그레이스는 상표를 09류, 25류, 28류, 35류, 36류, 38류, 39류, 41류, 42류, 43류, 44류, 45류 등의 상품 분류로 등록했는데, 이 분류에는 연예오락업, 비디오게임장치, 광고업, 부동산업, 기록 및 내려받기 가능한 미디어, 동물관리에 관한 자문서비스업, 의류, 운송업, 디자인업, 식음료제공서비스업, 의료업, 법무서비스업 등이 포함된다.

앞서 이수만은 지난해 3월 SM 경영권 분쟁 끝 회사를 떠났다. 그해 이수만은 하이브와 SM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는데, 경업 금지 및 유인 금지 조항이 포함됐다. 이는 이수만이 향후 3년 간 국내를 제외한 해외에서만 프로듀싱 업무를 수행할 수 있고, SM 임직원을 고용하거나 SM 아티스트와 계약을 체결할 수 없다는 의미다.

이수만은 그간 국내에 엔터테인먼트를 차리지 않고 블루밍그레이스를 설립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프로젝트 활동을 해왔다. 그 이유는 경업 금지 조항 때문이었다.

그런 가운데 이번에 이수만이 대표로 있는 블루밍그레이스가 'A20 엔터테인먼트' 상표를 국내 상표로 등록해 이목을 끈다. 상표는 현재 출원 상태로, 심사는 완료되지 않았다.

이수만은 'A20 엔터테인먼트' 상표를 출원하면서 연예오락업, 광고업 등 엔터 사업이 가능한 분류로 신청했다. 그가 2년 뒤 국내에서 새 엔터테인먼트 대표 겸 프로듀서로 다시 활동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박서연 기자 lichts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