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정말 힘들 것이다" 타자 전향 선배의 돌직구 조언…장재영은 자신 있다 "부지런하게 노력하겠다"

  • 0

장재영/마이데일리
장재영/마이데일리

[마이데일리 = 이천 김건호 기자] "정말 힘들 것이다."

키움 히어로즈 투수 장재영이 타자 전향을 선택했다. 지난 2021년 1차 지명으로 키움에 입단한 장재영은 지난 3년 동안 제구에 대한 어려움을 겪으며 마운드에서 힘든 시간을 보냈다.

올 시즌에는 팔꿈치 부상 악재가 장재영을 덮쳤다. 우측 팔꿈치 인대가 70~80% 정도 손상된 상황이었다. 투수로 계속 마운드를 오르기 위해서는 토미존 수술을 받고 긴 시간 재활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장재영은 지난 7일 구단과 만나 면담을 진행했다. 고형욱 단장과의 대화 중 자연스럽게 포지션 전향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고 장재영이 타자 전향을 결정하게 됐다.

키움 히어로즈 장재영./이천=김건호 기자 rjsgh2233@mydaily.co.kr
키움 히어로즈 장재영./이천=김건호 기자 rjsgh2233@mydaily.co.kr

지난 21일 이천 베어스파크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 2군과의 맞대결을 앞두고 장재영은 "5월 단장님 면담할 때 타자 전향 생각이 들었던 것 같다. 그전에도 고민이 많았는데, 단장님 방에 들어가서 얘기할 때 단장님이 말씀하신 것과 제가 이야기하는 중 맞았던 것이 있었다. 그래서 결정했던 것 같다"며 "투타 겸업을 해볼까 하는 생각은 없었다. 수술 얘기가 나오고 나서 당장 전향 생각이 든 건 아니었다. 단장님을 뵈러 갈 때도 정말 고민이 많았는데, 딱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장재영이 프로 무대를 밟은 뒤 배트를 잡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스프링캠프 때 타격 훈련을 소화하기도 했다. 물론 지금과는 다른 상황이다. 당시에는 투수가 주 포지션이었고 지금은 타자의 길을 걷기로 선택했기 때문이다.

장재영은 "당시 타자가 재밌다고 느꼈던 이유는 제 주 포지션이 아니었기 때문인 것 같다. 부담 없이 했다"며 "하지만 지금은 투수를 내려놓고 야수를 한다. 당장 잘하는 것도 좋겠지만, 정말 쉽지 않다고 생각한다. 타자도 정말 어려운 포지션이다. 지금 제가 할 수 있는 것이 뭔지 생각하고 하나씩 헤쳐 나가려고 한다"고 전했다.

당시 이형종이 장재영의 타격 훈련을 지켜보기도 했다. 이형종은 투수로 입단해 타자로 전향한 대표적인 선수 중 한 명이다. 서울고 시절 투수로 맹활약했던 그는 LG 트윈스에 입단해 2014시즌까지 마운드에 올랐다. 이후 타자로 전향해 2016시즌 정식 선수로 등록, 2017시즌부터 본격적으로 1군 무대에서 활약했다.

장재영/마이데일리
장재영/마이데일리

이형종은 장재영에게 아낌없이 조언을 건넸다. 장재영은 "(이)형종 선배님께 가서 먼저 이야기를 했다. 제가 고민하고 있을 때도 가서 이야기를 했는데, '정말 힘들 것'이라고 이야기를 해 주셨다. 정말 누구보다 많이 쳐야 하고 더 부지런해야 한다고 했다. 그렇게 부지런하게 노력할 수 있다는 자신감은 있었기 때문에 저번 주부터 아침부터 저녁까지 타격 훈련했던 것 같다"고 밝혔다.

계속해서 "일단 '계속 쳐봐야 된다'고 했던 것 같다. 제가 아직 감각이 올라온 상태도 아니다. 첫 경기고 경기 자체도 오랜만에 나서는 것이다. 선배님이 '너무 잘할 생각 먼저 하지 말고 네가 부족한 거 하려고 하고 계속 쳐봐야 느낌이 온다'라고 말씀을 해주셨다. 손이 찢어질 때까지 치라고 하셨던 것 같다"고 했다.

장재영은 21일 두산전에 6번 지명타자로 출전해 3타수 1안타 1볼넷 2삼진을 기록했다. 멀티출루로 좋은 스타트를 끊었다.

장재영은 "투수로서 좋은 모습 많이 못 보여드려서 정말 죄송하다. 죄송하다는 말을 100번 넘게 하고 싶은 만큼 죄송하다. 기대에 부응하지 못한 모습을 이제 야수로서 보답하기 위해 많이 노력할 것이다. 전력 질주하고 항상 쉽게 죽지 않는 타자가 되도록 열심히 잘 준비해 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천=김건호 기자 rjsgh2233@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