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예능

김연경 "유재석, 아이유 콘서트 가고…내 경기는 한 번을 안 보러와" 폭로 [틈만나면](MD리뷰)

  • 0

[마이데일리 = 박서연 기자] 배구선수 김연경이 방송인 유재석에게 서운함을 표출했다. 

21일 방송된 SBS 예능 '틈만 나면,'에는 배구선수 김연경이 틈 친구로 출연했다.

이날 유재석은 김연경의 MVP 수상을 축하하면서 "소속팀 우승을 또 바랐는데 아쉽게 우승을 못했다"고 말했다.

김연경은 유재석이 경기를 보러 온 적이 없다고 폭로했다. 김연경은 "약속을 안 지키더라. 온다고 온다고 몇 번을 얘기하는데 한 번을 안 와. 너무하더라. 제가 구단에도 온다고 큰 소리를 많이 냈다. 말만 하지 말고 와라"라며 서운한 기색을 드러냈다.

이후 유재석은 "연석이 공연 가서 봐봐. 멋있어"라며 김연경에게 유연석의 뮤지컬을 추천했다.

이에 또 다시 서운해진 김연경은 "제 경기도 보러 온다고 하셨는데, 경기는 안 보러오고 아이유 씨 콘서트 가셨더라. 짤이 이슈가 많이 됐지 않나. 안 왔다. '연경아 이번에 꼭 우승해라' 이렇게 문자만 하더라"라고 말했다.

유재석은 "연경이 홈구장이 인천에 있다. 갈 시간이 안 맞아서 못 갔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아이유의 콘서트도, 유연석의 공연도 잠실에서 했다고 했다.

이에 김연경은 "이번에 이벤트 경기 하나 한다. 6월 8일, 9일. 잠실에서 한다"라고 해 웃음을 안겼다.

[사진 = SBS 예능 '틈만 나면,' 방송 캡처]

박서연 기자 lichts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