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두툼한 손으로 간절한 기도'…생애 첫 연타석 홈런 주인공은 그 만큼 간절했다 [곽경훈의 현장]

  • 0

9회말 무사 만루, 더그아웃에서 진심으로 기도하는 LG '범바오'

생애 첫 연타석 홈런을 때린 LG 김범석이 간절한 마음으로 팀 승리를 기원하고 있다.
생애 첫 연타석 홈런을 때린 LG 김범석이 간절한 마음으로 팀 승리를 기원하고 있다.

[마이데일리 = 수원 곽경훈 기자]  9회말 무사 만루 위기를 무실점으로 끝내며 LG가 KT의 막판 추격을 뿌리치고 승리를 거뒀다.

LG는 18일 경기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진행된 '2024 신한 SOL 뱅크 KBO리그' KT와의 경기에서 7-6으로 승리했다.

LG 선발 최원태는 6이닝 5안타 2실점을 기록하며 승리를 기록했다. 

2024년 5월 18일 경기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진행된 '2024 신한 SOL 뱅크 KBO 리그' LG-KT의 경기. LG 김범석이 3회초 1사 KT 주권을 상대로 솔로 홈런을 때리고 있다.
2024년 5월 18일 경기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진행된 '2024 신한 SOL 뱅크 KBO 리그' LG-KT의 경기. LG 김범석이 3회초 1사 KT 주권을 상대로 솔로 홈런을 때리고 있다.
 18일 경기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진행된 '2024 신한 SOL 뱅크 KBO 리그' LG-KT의 경기. LG 김범석이 3회초 1사 KT 주권을 상대로 솔로 홈런을 때린 뒤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
 18일 경기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진행된 '2024 신한 SOL 뱅크 KBO 리그' LG-KT의 경기. LG 김범석이 3회초 1사 KT 주권을 상대로 솔로 홈런을 때린 뒤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

1회 KT 선발 주권은 선두타자 홍창기에게 볼넷을 허용, 문성주에게 안타를 맞았다. 1사 1,2루에서 김현수를 병살로 처리하며 실점을 면했다.

2회초 오지환과 구본혁의 연속 2루타를 KT 선발 주권을 흔들렸고, 허도환의 적시타와 박해민의 희생플라이로 LG가 3-0으로 앞서갔다.

3회초 1루수로 선발 출전한 LG 김범석이 주권을 상대로 솔로 홈런을 때렸다. 김범석의 타구는 발사각이 45.8도로 엄청나가 높이 뜬 타구였다. 더그아웃으로 들어오는 김범석을 향해 염경엽 감독을 펜스를 살짝 넘겼다는 모습을 보이며 활짝 웃었다.

5회초 김범석은 연타석 홈런을 때렸다. 5회 바뀐 투수 박시영을 상대로 무사 1루 2B2S에서 박시영의 슬라이더를 제대로 받아 쳤다. 타구는 뻗어 나가면서 김범석을 그라운드를 돌았다.

김범석의 프로 데취 첫 연타석 홈런이었다. 김범석은 7회말 문보경과 교체되면서 더그아웃에서 편하게 경기를 볼수 있었다.

 18일 경기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진행된 '2024 신한 SOL 뱅크 KBO 리그' LG-KT의 경기. LG 김범석이 5회초 무사 1루에서 연타석 홈런을 때린 뒤 염경엽 감독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18일 경기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진행된 '2024 신한 SOL 뱅크 KBO 리그' LG-KT의 경기. LG 김범석이 5회초 무사 1루에서 연타석 홈런을 때린 뒤 염경엽 감독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18일 경기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진행된 '2024 신한 SOL 뱅크 KBO 리그' LG-KT의 경기. LG 김범석이 3회초 1사 KT 주권을 상대로 솔로 홈런을 때린 뒤 기뻐하고 있다.
 18일 경기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진행된 '2024 신한 SOL 뱅크 KBO 리그' LG-KT의 경기. LG 김범석이 3회초 1사 KT 주권을 상대로 솔로 홈런을 때린 뒤 기뻐하고 있다.

하지만 KT는 2사 만루에서 조용호의 내야 안타와 김민혁의 2타점 적시타로 5-7까지 따라 붙었다.

그리고 9회말에도 황재균의 적시타로 6-7로 추격한 뒤 무사 만루의 찬스를 잡았다. 역타석 홈런으로 승리 주인공이 될 김범석은 동료들과 함께 더그아웃에서 두 손을 모아 승리를 위해 간절한 기도를 펼쳤다.

LG 김범석이 9회말 만루에서 두 손을 모아서 팀 승리를 기원하고 있다.
LG 김범석이 9회말 만루에서 두 손을 모아서 팀 승리를 기원하고 있다.

다행히 유영찬 다음으로 마운드에 오른 김진성이 신본기를 내야 플라이로 , 조용호를 땅볼로 아웃시켰다. 그리고 천성호를 내야 땅볼로 아웃 시키면서 승리를 확정했다.

더그아웃에서 가슴을 졸였던 김범석도 박수를 치며 동료들과 함께 기뻐하며 즐거워했다.

경기 종료 후 김범석은 "어려운 경기였는데 팀이 승리해서 기쁘다. 지난 목요일 키움전부터 컨디션이 돌아오는 거 같았는데, 타이밍이 맞아 가면서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고 이야기 하며 미소를 지었다. 

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