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죄인이 무슨 말"…'6시간 버티기' 김호중, 고개 숙일 기회 놓쳤다 [MD이슈]

  • 0

김호중 / 송일섭 기자 andlyu@mydaily.co.kr
김호중 / 송일섭 기자 andlyu@mydaily.co.kr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죄인이 무슨 말이 필요하겠나."

음주 뺑소니 혐의로 경찰 소환조사를 받은 가수 김호중(33)은 이 짧은 한 마디만 남긴 뒤 경찰서를 떠났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21일 오후 2시께 김호중를 불러 사고 당일 김호중이 마신 술의 양과 술을 마시고 차를 몰게 된 경위를 집중 조사했다. 또 그간 조사 과정에서의 진술과 모순된 점이 없는지도 세세하게 살핀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조사는 지난 19일 김호중이 뒤늦게 음주운전을 인정한 뒤 이뤄진 첫 소환 조사였다.

김호중은 지난 9일 밤 11시 40분께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반대편 도로의 택시를 충돌하는 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 사고후 미조치 등)로 조사받고 있다. 김호중은 사고 뒤 현장을 이탈해 경기도의 한 호텔로 갔다가 17시간 뒤인 다음날 오후 4시 30분께 경찰에 출석했다.

김호중 / 송일섭 기자 andlyu@mydaily.co.kr
김호중 / 송일섭 기자 andlyu@mydaily.co.kr

사고 후 진실을 고백하고 사과 할 기회는 많았지만 김호중과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는 줄곧 거짓말로 시간을 끌어왔다. 그 사이 사건에 대한 국민적 관심만 증폭됐고, 결과적으로 코너에 몰린 김호중 측은 뒤늦게 음주운전을 인정했다.

이제라도 고개를 숙이는 모습을 보이는 것이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지지를 보낸 이들에 대한 예의이자 현명한 대처겠으나, 김호중은 그 마지막 기회를 놓치고 말았다. 오히려 약 3시간 동안 조사를 받고서는 '취재진 앞에 설 수 없다'며 6시간을 더 버티다 출석 9시간 만에야 경찰서에서 나왔다는 비화가 알려지며 비판만 추가된 모양새다.

한편, 김호중이 떠난 뒤 취재진을 만난 법률대리인 조남관 변호사는 "그동안 한순간의 거짓으로 국민들을 화나게 했고, 뒤늦게라도 시인하고 국민들한테 용서를 구하고 있다"며 "국민들이 노여움을 풀어주시라"고 당부했다.

김호중 / 송일섭 기자 andlyu@mydaily.co.kr
김호중 / 송일섭 기자 andlyu@mydaily.co.kr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