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기대+우려 공존→두 자릿수 공격P 달성! 스스로 가치 증명한 'PSG 슛돌이' 이강인

  • 0

이강인, 올 시즌 5골 5도움 달성
PSG 데뷔 시즌, 우승컵 3개 수집 도전

이강인(오른쪽)과 킬리안 음바페. /게티이미지코리아
이강인(오른쪽)과 킬리안 음바페. /게티이미지코리아
이강인. /게티이미지코리아
이강인. /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심재희 기자] 지난 시즌까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라리가) 레알 마요르카에서 맹활약을 펼치긴 했다. 하지만 빅클럽에서 주축을 활약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였다. 유럽 최고 수준 클럽으로 올라선 프랑스 리그1 파리 생제르맹(PSG) 수준에는 못 미친다는 혹평도 있었다. 기대와 우려가 공존하는 분위기 속에서 시즌에 돌입했고, 경기 내외적으로 부침도 겪었다. PSG '슛돌이' 이강인(23)이 올 시즌 두 자릿수 공격포인트를 달성했다.

이강인은 20일(이하 한국 시각) 프랑스 메츠의 스타드 생심포리엥에서 펼쳐진 2023-2024 프랑스 리그1 34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선발로 출전했다. 4-3-3 전형 속의 오른쪽 윙포워드로 나서 풀타임을 소화했다. 리그1 최종전에 공격적인 임무를 부여 받고 그라운드를 누볐다. 1골 1도움을 올리며 PSG의 2-0 승리 주역이 됐다.

전반 7분 카를로스 솔레르의 선제골을 도왔다. 5분 뒤에는 마르코 아센시오의 패스를 받아 추가골을 작렬했다. 이날 멀티 공격포인트를 마크하며 올 시즌 리그1 23경기 출전 3골 4도움을 적어냈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9경기 출전 1골 1도움, 트로페 데 샹피옹(프랑스 슈퍼컵)에서 1경기 출전 1골을 더했다. 공식전 33경기에서 두 자릿수 공격포인트를 생산했다.

미드필더를 중심으로 윙포워드와 공격형 미드필더도 두루 소화하며 멀티 플레이어 면모를 과시했다. 날카로운 왼발 패스와 드리블, 세트 피스 상황에서 정확한 킥, 중거리포 등으로 PSG 공격 에너지를 높였다.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에서 '탁구 게이트'를 일으켜 경기 내외적으로 좀 흔들리기도 했으나, 나름대로 잘 극복하면서 PSG의 주축으로 거듭났다. 

이강인. /게티이미지코리아
이강인. /게티이미지코리아

치열한 주전 싸움을 벌이면서 두 자릿수 공격포인트를 올려 의미가 깊다. PSG 동료들과 호흡을 잘 맞췄고, 기록지에 남는 골과 도움도 꽤 많이 올렸다. 경기력 기복에 대한 혹평을 받기도 했지만, 슬럼프를 길게 겪지 않으며 수준급 기량을 유지했다. PSG의 리그1 우승과 트로페 데 샹피옹 우승에 힘을 보태면서 데뷔 시즌에 눈에 띄는 결과를 남겼다.

이제 '도메스틱 트레블'에 도전한다. 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결승 진출에 실패해 '유러피언 트레블' 꿈은 접었으나, 아직 우승 기회를 한 번 더 남겨 두고 있다. 26일 올랭피크 리옹을 상대로 2023-2024시즌 쿠프 드 프랑스 결승전에 나설 예정이다. 이날 경기에서 승리하면 올 시즌 우승컵 3개를 품에 안는다.

심재희 기자 kkamano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