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더 에이트쇼' 한재림 감독 "배성우 복귀작 될 줄 몰랐다, 연기에는 만족" [인터뷰]

  • 0

한재림 감독 / 넷플릭스 제공
한재림 감독 / 넷플릭스 제공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넷플릭스 시리즈 '더 에이트쇼'를 연출한 한재림이 인터뷰에서 배우 배성우의 복귀에 대해 말했다.

'더 에이트쇼'는 8명의 인물이 8층으로 나뉜 비밀스런 공간에 갇혀 '시간이 쌓이면 돈을 버는' 달콤하지만 위험한 쇼에 참가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 배진수 작가의 네이버웹툰 '머니게임'과 '파이게임'을 각색한 시리즈물이다.

한재림 감독이 처음으로 시리즈 연출에 도전한 가운데 류준열, 천우희, 박정민, 이열음, 박해준, 이주영, 문정희, 배성우가 '더 에이트쇼' 속 8명의 참가자로 변신했다.

22일 진행된 인터뷰에서 한재림 감독은 1층에 배성우를 쓴 이유를 묻는 질문에 "시나리오를 다 쓰고 고민을 했을 때 배성우가 가장 잘 어울린다고 생각을 했다. 시나리오를 본 관계자들도 납득을 하더라. 내 기억에는 캐릭터가 잘 맞아서 다들 납득을 했던 것 같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한 감독은 "사실 이 작품이 (배성우의) 복귀작이 될 줄은 몰랐다. (배성우가) 찍어놓은 작품이 여럿 있었기 때문에. 그래서 내가 복귀를 시키고 말고 하는 생각을 한 건 아니었다. 그런데 코로나19가 오고 여러 작품이 밀리면서 이렇게 됐다"고 털어놨다.

또 "나는 배성우의 연기에 대해서는 만족을 했다. 감독으로 보기에는 잘 해냈다고 생각을 한다. 연민이 가면서도 그 뒤에 슬픈 느낌, 그러면서도 1층을 담당하는 동정심도 갔으면 좋겠고, 연극을 했다보니까 다리를 저는 연기나 그런 것이 쉽지 않은데 그것을 배성우가 해줬다"고 덧붙였다.

한재림 감독 / 넷플릭스 제공
한재림 감독 / 넷플릭스 제공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