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강형욱 부부 “3시에 다같이 화장실 가라”, 직원들 “배변 훈련 같아” 분노[MD이슈]

  • 0

애견훈련사 강형욱
애견훈련사 강형욱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개통령’ 강형욱의 '갑질' 논란이 계속되는 가운데 일부 직원들의 화장실 사용을 통제했다는 추가 제보가 등장했다.

21일 JTBC 시사교양 프로그램 '사건반장'에서는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이 운영하는 보듬컴퍼니 전 직원들의 추가 제보가 보도됐다.

전 직원들은 “3시쯤 되면 화장실 다녀오라고 지시가 내려왔다”면서 “카페에 갔으면 좋겠다, 다른 데로 가지 말라”고 강요했다고 증언했다.

당시 직원들은 "배변 훈련 같다" "이거는 사람으로 취급해 주는 것 같지 않다"며 분노했다.

JTBC '사건반장' 캡처
JTBC '사건반장' 캡처

직원 A씨는 “카페 주인에게 양해를 구하고 들어가는데, 음료도 1인당 1개씩 구매했다”면서 “음료를 마시니까 또 화장실을 가는 악순환이 반복됐다”고 털어놓았다.

강형욱이 견주들을 비하하는 발언을 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또한 보듬컴퍼니에 2년간 근무했다는 B 씨는 "(강형욱이) '나는 병X들한테 도움 주고 돈 버는 거야'라며 의기양양했던 게 기억 난다"고 말했다. 

강형욱을 둘러싼 갑질 의혹과 관련해 보듬컴퍼니 측은 현재까지 아무런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