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갈매기도 알고 있었나? 미친 짓이라는 걸"…돈벌이 호주 원정에 '갈매기 떼' 침입, "이상적이지 않은 경기, 이상적이지 않은 현상"

  • 0

[마이데일리 = 최용재 기자]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과 뉴캐슬의 호주 친선경기에 대한 비판이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 20일 토트넘과 뉴캐슬은 EPL 최종전을 치른 후 바로 호주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22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리는 친선전을 치르기 위해서였다. 시즌이 끝난 직후 바로 장거리 비행에 경기를 치르는 것에 많은 질타의 목소리가 나왔다. 축구 팬들, 전문가들 모두 한 목소리를 냈다. 선수 보호를 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돈벌이를 위해 선수 생명을 단축시킨다는 것이다.

영국의 'The Independent'는 "멜버른에서 열리는 토트넘과 뉴캐슬의 경기는 탐욕스러운 음모에 지나지 않는다. 두 EPL 클럽은 시즌을 마치고 바로 호주에서 열리는 수익성 높은 친선 경기를 위해 세계를 돌고 있다. 구단은 선수들을 불필요한 경기에 극단적으로 몰아 넣었다. 축구에서는 끊임없는 이탈이 발생한다. 그들은 더 많은 돈을 벌고 싶고, 이익과 지속 가능한 수익을 부풀리기를 원한다. 이를 위해 선수들을 지구 끝까지 밀어붙일 준비가 돼 있다. 이런 일탈은 언제 멈출 수 있을까"라고 비판했다. 

EPL의 전설 앨런 시어러 역시 "광기에 사로잡힌 미친 짓"이라며 강력하게 비난했다. 뉴캐슬의 키어런 트리피어는 "이상적이지 않은 경기"라고 작심 발언을 했다. 

반대 목소리가 컸지만 경기는 진행됐다. 호주 멜버른의 멜버른 크리켓 그라운드에서 친선경기를 치른 토트넘과 뉴캐슬은 1-1 무승부를 거뒀다. 승부를 가리지 못한 두 팀은 승부차기에 돌입했고, 뉴캐슬이 5-4로 이겼다. 토트넘의 에이스 손흥민은 선발 출전해 후반 15분까지 뛰었다. 이 경기장에는 7만 8419명의 관중을 들어찼다. 

그런데 이 이상적이지 않은 경기에서 이상적이지 않은 현상이 발생했다. 경기장에 갈매기 떼가 침입한 것이다. 엄청난 수의 갈매기가 나타나 경기를 방해했다. 중계 카메라에도 꾸준히 잡혀, 경기를 시청하는 팬들을 방해하기도 했다. 갈매기도 이 경기가 미친 짓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던 것일까. 그래서 반대하러 온 것일까. 

영국의 '더선'은 "토트넘과 뉴캐슬전은 갈매기 떼의 침입을 받았다. 축구 팬들은 갈매기 떼가 카메라 앞으로 연신 날아오자 좌절감을 느꼈다. 또 '이 갈매기 떼가 나를 미치게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경기는 이상적이지 않은 경기로 많은 비판을 받았다. 이 경기에서 보기 드문 장면이 나온 것이다. 갈매기 떼로 인해 경기장은 산만해졌다"고 보도했다. 

실제로 축구 팬들은 "누가 멜버른 크리켓 그라운드에 갈매기를 초대했나", "이 갈매기들이 나에게 스트레스를 주고 있다", "카메라 앞으로 날아다니는 갈매기들이 나를 미치게 만들고 있다" 등 격한 반응을 드러냈다. 

[갈매기 떼가 등장 경기장, 토트넘-뉴캐슬 경기 사진.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더선]

최용재 기자 dragonj@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