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투헬, 맨유 감독 확정!"…텐 하흐는 경질, 뮌헨 이사회 "투헬은 맨유 감독 확보해서 협상 거부했다"

  • 0

[마이데일리 = 최용재 기자]확실히 정리가 된 것 같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감독이 결정된 것으로 파악됐다. 에릭 텐 하흐 감독이 경질되고, 토마스 투헬 감독 선임이 확정적이다. 

맨유는 25일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23-24시즌 FA컵 결승전 맨체시터 시티와 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맨유의 알레한드로 가르나초와 코비 마이누가 연속골을 터뜨렸다. 맨시티는 제레미 도쿠의 1골에 그쳤다. 모두가 맨시티가 우승할 거라고 예상했지만, 맨유가 기적을 일궈냈다. 맨유는 통산 13번째 FA컵 우승을 차지했다.

하지만 텐 하흐 감독은 경질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FA컵 결승전이 열리기 전부터 우승과 상관없이 텐 하흐 감독은 경질된다는 보도가 이어졌다. 올 시즌 맨유는 리그 8위,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 꼴찌 탈락 등 최악의 시즌을 보냈기 때문이다. FA컵 우승으로 달라지지 않을 분위기다.

경기 후 텐 하흐 감독 역시 자신의 미래에 대한 확신이 없었다. 텐 하흐 감독은 자신의 거취에 대해 "저는 모르겠습니다"라고 말했다. 많은 현지 언론들도 텐 하흐 감독이 경질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EPL 전설 앨런 시어러 역시 "맨유의 마음은 정해진 것 같다. 맨유가 텐 하흐르르 유지할 계획이라면, 미리 나서서 그를 지지했을 것이다. 이제 와서 바꿀 리 없다. 다른 방법도 없다. 텐 하흐는 경질될 것이다"고 주장했다.

텐 하흐 감독이 경질되고 투헬 감독이 차기 감독으로 오는 분위기다. 투헬 감독은 지난 시즌을 끝으로 독일 바이에른 뮌헨을 떠났다. 분데스리가 우승에 실패했고, 12년 만에 무관에 그친 바이에른 뮌헨이다. 하지만 UCL에서 인상적인 모습을 보인 투헬 감독을 바이에른 뮌헨은 잡았다. 새로운 협상을 통해 붙잡으려 했다. 하지만 투헬 감독은 거부했다. 결국 이별이 확정됐다. 

투헬 감독이 바이에른 뮌헨의 제의를 단호히 거절한 이유가 밝혀졌다. 맨유행이 확정됐기 때문이다. 맨유 감독이라는 보증이 없었다면 바이에른 뮌헨에서의 불명예 퇴진을 받아들이지 않았을 거라는 주장이 나왔다. 바이에른 뮌헨 수뇌부들이 직접 밝힌 주장이다. 

독일의 'Sky Deutschland'는 "바이에른 뮌헨 수뇌부들은 투헬이 맨유와 계약을 했다고 확신한다. 투헬은 맨유 차기 감독이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렇게 확신하는 이유, 바이에른 뮌헨 이사회가 이렇게 주장했기 때문이다. 이 매체는 "바이에른 뮌헨 이사회는 다음과 같이 확신한다. '투헬은 이미 맨유 감독 일자리를 확보했기 때문에, 바이에른 뮌헨에서 새로운 계약 협상을 거부했다'고 밝혔다"고 강조했다. 

[토마스 투헬 감독, 에릭 텐 하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MUIP]

최용재 기자 dragonj@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