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김호중 시끄러운데"…'음주운전·폭행' 강인, 복귀 조짐에 갑론을박 [MD이슈]

  • 0

강인 / 마이데일리
강인 / 마이데일리

[마이데일리 = 김지우 기자] 슈퍼주니어 출신 강인의 복귀 조짐에 여론이 갈리고 있다.

27일 강인은 팬 소통 플랫폼 오픈 소식을 전했다. 이날 디어유 버블에 따르면 강인의 버블은 오는 28일 본격 개설된다. 해당 플랫폼은 팬과 아티스트가 1대 1 메시지를 주고받는 형식이다. 

강인은 전날 슈퍼주니어 멤버 려욱의 결혼식에서 모습을 드러냈다. 당시 사회를 맡은 이특은 "여러분은 지금 활동보다 자숙을 더 길게 한 강인의 모습을 만나보고 계신다. 강인에게 용서를 부탁드린다. 자숙을 15년 했다"며 "행복하고 좋은 날이니까 안아주시고, 사랑해 주시고, 강인이도 먹고 살 수 있게 많이들 도와주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에 강인은 일어나 인사를 했고 하객들은 박수를 보냈다.

지난 2005년 슈퍼주니어로 데뷔한 강인은 2009년 음주폭행시비 사건으로 구설에 올랐다. 같은 해 10월에는 음주운전 뺑소니 사고로 벌금 800만 원 약식명령을 선고받고 활동을 중단했다. 군 제대 후 2012년 정규 6집 '섹시, 프리 앤 싱글'로 복귀한 강인은 2016년 음주운전을 하다 가로등을 들이받는 사고를 내고, 벌금 700만 원을 선고받았다. 그 밖에도 예비군 훈련 무단 불참, 연인 폭행, 버닝썬 게이트 연루 의혹 등 수많은 논란에 휩싸이며 2019년 팀을 탈퇴했다.

강인 / 마이데일리
강인 / 마이데일리

연예계 '트러블 메이커'로 자리매김한 강인의 복귀 조짐에 누리꾼 반응은 엇갈렸다. 일각에서는 "문제를 일으킨 게 한두 번도 아니고 고운 시선으로 보긴 어렵다" "대중에 수차례 실망을 안겼다. 직업적 책임감도 없는 사람이 왜 복귀하려고 하나" "음주운전 뺑소니 김호중 사건도 시끄러운데, 이렇게 은근슬쩍 복귀하려는 연예인들을 막아야 한다"며 비판했다. 반면 "복귀는 자유, 팬들이 소비해 주는 것도 자유"라며 중립적인 입장도 찾아볼 수 있었다.

한편, 강인은 지난해 SM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을 체결했다. 당시 그는 한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나조차 나를 용서하지 못한다. 당시 사랑받았다는 것도 안다. 철이 없었다. 똑같은 실수를 반복했다는 거 잘 안다"며 "궁금해하시는 팬분들이 계실 것 같아서 안부와 근황 정도 알려드리고 싶었다"고 했다.

김지우 기자 zwm@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