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이창용 한은 총재, 은행장 만나 “기업 신용 생산적 부문 유입” 강조

  • 0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5월 23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통화정책방향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한국은행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5월 23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통화정책방향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한국은행

[마이데일리 = 구현주 기자] “가계대출을 계속 안정적으로 관리하는 가운데 기업 신용이 생산적인 부문으로 유입될 수 있도록 유도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27일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은행장 간담회’에 참석해 이같이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 총재와 조용병 은행연합회 회장을 비롯해 16개 사원은행 은행장이 참석했다.

이 총재는 5월 통화정책방향 결정 배경을 설명하고 금융·경제 주요 이슈 및 은행권의 건전성·유동성 관리 필요성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그는 “물가 목표 수렴 확신이 지연되면서 금리인하 시기와 관련한 불확실성도 증대하고 있다”며 “하반기 이후 통화정책 방향은 정책기조 전환이 너무 빠르거나 늦을 경우 리스크를 종합적으로 점검해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조 회장은 “고금리 장기화 등 글로벌 경제 불확실성이 증대되는 중요한 시기인 만큼 은행권도 한국은행과 함께 가계부채와 부동산 PF(프로젝트파이낸싱) 등 리스크 관리를 위해 한마음으로 노력하겠다”며 “한국은행이 진행하는 외환시장 접근성 제고, 무위험지표금리(KOFR) 거래 활성화, CBDC(중앙은행디지털화폐) 프로젝트 등 금융산업 구조 개선 추진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구현주 기자 winter@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