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최지우 "46세 출산, 난 노산의 아이콘"…신동엽 "여자 김용건이네!" [짠한형 신동엽]

  • 0

최지우 / '짠한형 신동엽' 캡처
최지우 / '짠한형 신동엽' 캡처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배우 최지우가 46살에 출산했다는 사실에 대한 자부심을 말했다.

최지우는 27일 공개된 유튜브 예능프로그램 '짠한형 신동엽'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렇게 나오면 딸 생각이 나지 않냐?"란 정호철의 질문에, 최지우는 "별로 그렇지 않다. (애를 아직) 안 키워 봤구나? 당당하게 술 마신다"고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신동엽은 "최지우가 그럼 몇 살에 출산을 한 거냐?"고 물었고, 최지우는 "46살이다. 유명인들 중에는 이런 경우가 없다"고 답했다. 이를 들은 신동엽은 "너무 감사드려야 할 일이다. 약간 느낌에 여자 김용건 선배님 같다"면서 "생물학적으로 남자는 80~90세까지도 아이를 낳을 수 있다고 하는데 여자는 생물학적으로 40대 중반이 넘어서 출산하는 경우가 적다. 그만큼 위대하다는 거다"고 강조했다.

이 말에 최지우는 "나는 노산의 아이콘이라고 스스로 이야기를 한다"고 덧붙였다.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