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설계자' 이요섭 감독 "강동원, 잘생겼는데 수더분하기까지…조금 짜증나" [MD인터뷰②]

  • 0

'설계자' 이요섭 감독. / NEW
'설계자' 이요섭 감독. / NEW

[마이데일리 = 강다윤 기자] 영화 '설계자' 이요섭 감독이 배우 강동원의 캐스팅과 촬영 비하인드를 전했다.

이요섭 감독은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마이데일리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오는 29일 영화 '설계자' 개봉을 앞두고 만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설계자는' 의뢰받은 청부 살인을 완벽한 사고사로 조작하는 설계자 영일(강동원)이 예기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며 벌어지는 이야기. 2009년 개봉한 홍콩영화 '엑시던트'를 원작으로 한다. 첫 장편 데뷔영화 '범죄의 여왕'으로 연출력을 인정받았던 이요섭 감독의 8년만 신작이기도 하다.

이날 이요섭 감독은 영일 역을 맡은 강동원의 캐스팅에 대해 묻자 "강동원 배우님은 내 입장에서는 굉장히 스타다. 그래서 특이한 이미지가 있었다"며 "내가 원작 '엑시던트'를 좋아했던 이유가 어두운 주인공의 매력이었다. '엑시던트'의 다른 점이라면 암살을 다루는 주인공 자체가 윤리적인 갈등을 빚지 않나. 그런데 이 작품은 윤리적인 갈등을 겪지 않는다"고 운을 뗐다.

이어 "내가 생각했을 때 킬러의 제일 대중적인 플롯은 '내가 왜 선인이 되지 못했을까'라고 생각한다. '설계자' 같은 경우 원작도 마찬가지고 개인의 고뇌에 빠진 주인공"이라며 "나는 이 킬러의 모습이 윤리적인 고민을 하지 않는 것 같지만 연민이 느껴졌으면 생각이 들었다. 강동원 배우님이 실제로 가만히 보면 '형사' 때의 얼굴이 있다. 이 사람이 무슨 말을 할 것 같은데 말을 안 해도 '뭔가 이유가 있겠지'라는 많은 것들이 설명이 되는 분위기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어떤 감독님도 강동원 배우와 함께하고 싶지 않겠냐만은, 나 역시도 '내 작품의 분위기에 강동원 배우님만큼 어울리는 사람이 있을까' 이런 고민을 많이 했다. 그리고 다행히 운좋게 강동원 배우님도 대본을 잘 봐주셔서 같이 할 수 있게 됐다"고 웃음을 터트렸다.

함께 작업한 강동원에 대해서는 "어쨌든 굉장히 스타시고, 나랑은 되게 다른 삶을 사실 수밖에 없지 않나. 어쨌든 되게 처음에는 어려운 지점이 있었다. 처음에 이 분이 딱히 뭘 하지 않아도 거리감이 생길 수 있는 배우분이다. 조금 약간 '나랑 먼 사람이겠지'라고 생각했다"면서도 "이 작품이 끝날 때까지 왔을 때 나한테 '이 배역이 어떻겠나'라는 질문보다는 설계를 많이 해오는 배우다. 전체적인 이야기의 시작과 끝에서 자신의 모습 같은 것들을 보더라"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러면서 "공대생 같은 이미지가 있다. 나한테 '이 사건이 이렇게 발생하는 게 맞나' 묻기도 하고 '여기에 이런 세팅이 있으면 이렇게 이렇게 할 수 있을 것 같다' 하는 아이디어도 많이 주셨다"며 "실제로 굉장히 T(MBTI) 시더라. INTJ시던데 나는 INTP라서 '아, J는 이렇구나' 이런 생각을 했다. 결국 다 끝나고 나니 생각보다 너무 수더분하고 '이렇게 잘생긴 사람이 이렇게 수더분해?' 이런 생각이 들더라. 조금 짜증 난다. 사람이 의외로 너무 소탈하다"고 덧붙였다.

'설계자'는 29일 개봉한다.

강다윤 기자 k_yo_on@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