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설계자' 이요섭 감독 "이종석 특별출연? 강동원과 엄마·아빠 같은 케미 원해 [MD인터뷰①]

  • 0

'설계자' 이요섭 감독. / NEW
'설계자' 이요섭 감독. / NEW

[마이데일리 = 강다윤 기자] 영화 '설계자' 이요섭 감독이 배우 이종석의 특별출연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요섭 감독은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마이데일리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오는 29일 영화 '설계자' 개봉을 앞두고 만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설계자는' 의뢰받은 청부 살인을 완벽한 사고사로 조작하는 설계자 영일(강동원)이 예기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며 벌어지는 이야기. 2009년 개봉한 홍콩영화 '엑시던트'를 원작으로 한다. 첫 장편 데뷔영화 '범죄의 여왕'으로 연출력을 인정받았던 이요섭 감독의 8년만 신작이기도 하다.

'설계자'에는 이종석이 영일의 옛 동료 짝눈으로 특별출연한다. 이 감독은 강동원, 이종석 두 배우를 두고 '흑(黑)미남'과 '백(白)미남'이라 표현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이종석의 특별출연에 대해 이 감독은 "짝눈이라는 캐릭터는 영일과 반대되는 이미지다. 영일과 짝눈을 두고 엄마와 아빠 같은 케미를 원했다. 제일 극단의 하얀 느낌의 캐릭터를 만나고 싶어서 누가 좋을까 고민했다"며 "(이종석이) 제일 하야신 분이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제작사에서 이종석 배우님한테 시나리오를 드린다고 했을 때 '해주시면 고맙겠지만 설마 해주시겠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런데 정말 운이 좋게도 해주셨다. 나도 촬영 중에 이종석 배우님과 첫 미팅을 했다. 딱 처음 물어보신 게 '이 이야기에 청소부가 있는거냐'였다. 대답을 하니 '그럼 그걸로 연기를 준비해 보겠다'고 하셨다"라고 회상했다.

이와 함께 이 감독은 "캐스팅한 이후 짧은 순간 뵈었지만 되게 감동적인 순간이 있었다. 집중도도 너무 좋으셨다. 짝눈 같은 경우 적은 회차 촬영을 했지만 더 쓰고 싶은 신들이 있었다. 좋은 장면들도 많고 순간순간 되게 다른 얼굴도 있었다"며 "감정이 과잉돼서 눈물이 흐르는 신도 있었다. 종석 배우님이 그걸 찍고 눈물이 아직 흐르는 상태로 모니터룸에 오셔서 자기 장면을 보셨다"고 또 다른 에피소드를 전했다.

이 감독은 "눈물이 아직 흐르는 상태로 '나는 이게 제일 깔끔하게 연기한 것 같다. 이게 마음에 든다'라고 하셔서 '이 사람 뭐지?' 싶었다. '이번에는 내가 마음에 드는 연기를 한 것 같다'며 되게 명확하게 짚어줬다. 이종석 배우도 엄청난 탑스타시지 않나. 이렇게 해주셔서 되게 감사하다고 생각이 들 정도였다. 같이 작업할 수 있어서 좋았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설계자'는 29일 개봉한다.

강다윤 기자 k_yo_on@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