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설계자' 이요섭 감독 "내 화면에 강동원·이종석 투샷…흐뭇하게 바라봐" [MD인터뷰③]

  • 0

'설계자' 이요섭 감독. / NEW
'설계자' 이요섭 감독. / NEW

[마이데일리 = 강다윤 기자] 영화 '설계자' 이요섭 감독이 배우 강동원과 이종석의 케미스트리에 만족감을 표했다.

이요섭 감독은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마이데일리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오는 29일 영화 '설계자' 개봉을 앞두고 만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설계자는' 의뢰받은 청부 살인을 완벽한 사고사로 조작하는 설계자 영일(강동원)이 예기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며 벌어지는 이야기. 2009년 개봉한 홍콩영화 '엑시던트'를 원작으로 한다. 첫 장편 데뷔영화 '범죄의 여왕'으로 연출력을 인정받았던 이요섭 감독의 8년만 신작이기도 하다.

앞서 이요섭 감독은 영일 역의 강동원을 '흑(黑)미남', 짝눈 역의 이종석을 '백(白)미남'이라 표현해 화제를 모았다. 두 사람의 투샷에 대해 이 감독은 "우리 영화 초반부 주영선(정은채)에게 의뢰를 받고 과거로 플래시백 돼서 둘이 앉아있는 장면이 있다. 되게 흥미로운 게 영일이 짝눈에게 '나만 믿고 잠깐 기다려, 나만 믿으면 돼' 할 때 짝눈 옆에 있는 영일의 이미지가 너무 달라지더라"라고 설명했다.

이 감독은 "영일이 짝눈이 죽은 이후에는 훨씬 감정이 퍼석해졌다면, 둘이 있을 때는 훨씬 더 어떤 종류의 감정이 요동치고 있다. 어떻게 보면 영일이 유일하게 감정이 있는 사람처럼 연기했다. 표정도 그때가 조금 다르다. 나도 보면서 조금 의아했던 게 '(강동원이) 왜 젊어 보이지?' 싶었다. 진짜 과거로 넘어가는 느낌이 들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강동원 선배님이 보여주시는 표정의 디테일들이 되게 달랐다. 이종석 배우님도 그걸 잘 유도해 내셨다. 관계성에 대한 유도도 너무 잘 맞기 때문에 나는 되게 흐뭇했다. '내 화면에 두 사람이 소파에 앉아있구나' 생각했다. 그 두 사람이 과거에 이야기를 하고 있는 게 너무 좋아서 되게 흐뭇하게 바라봤다"라고 뿌듯함을 드러냈다.

이 감독은 짝눈과 영일의 관계성에 대해 "원작에서 깡통(서류상으로 세상에 없는 사람)이라는 설정이 없었다. '설계자'에 가져온 이유는 아무것도 없는 그 자체가 '노네임'인 캐릭터를 만들고 싶었다. '노네임' 둘이 앉아있으면 가장 가까울 수밖에 없지 않나. 그런 감정적인 교류가 화면 안에 있는 게 아닌가 싶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설계자'라는 영화 전체에서 이종석 배우님이 맡으신 짝눈이 유일하게 다른 역할 같다. 감정을 계속 상대방에게 주는 역할이다. 재키(이미숙)에게는 따뜻한 감정일 수도 있고 영일에게는 구조신호, 애절함을 보낸다. 그래서 그 신에서의 영일도 다르지 않나. 결국 짝눈의 역할이 해준 일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설계자'는 29일 개봉한다.

강다윤 기자 k_yo_on@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