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주주' 정찬우·'초면' 길, 김호중 사고날 동석했다가 난감…"음주운전 방조 無" [종합]

  • 0

길, 김호중, 정찬우 / 마이데일리
길, 김호중, 정찬우 / 마이데일리

[마이데일리 = 박서연 기자] 음주 뺑소니 혐의로 구속된 가수 김호중이 사고낸 당일 함께한 연예인이 개그맨 정찬우와 가수 길로 밝혀진 가운데, 경찰이 이들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2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최근 김호중의 음주 뺑소니 사고와 관련해 정찬우와 길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를 마쳤다.

참고인 조사 결과, 경찰은 "정찬우와 길은 김호중의 음주운전과 무관하며, 방조 등 혐의도 찾을 수 없다"고 밝혔다.

앞서 김호중은 지난 9일 밤 11시 40분께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흰색 SUV를 몰고 진로를 변경하던 중 반대편 도로의 택시와 충돌하는 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김호중은 음주 사실을 부인하다 열흘 만에 입장을 번복하고 음주운전을 인정했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김호중의 매니저가 김호중의 옷을 입고 경찰을 찾아 자신이 사고를 냈다며 허위 진술하고, 소속사 본부장이 김호중 차량의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제거하는 등 이들이 조직적으로 범죄를 은닉하려 한 정황이 드러나 논란이 가중됐다.

그런 가운데 김호중이 사고 당일 골프장, 유흥주점 등에서 유명 개그맨과 유명 래퍼와 동석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김호중과 친분이 있는 연예인들의 이름이 거론됐다. 이에 김호중과 같은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식구인 허경환은 "저 아니에요"라며 루머를 부인하기도 했다.

실제 김호중과 모임을 가진 정찬우는 생각엔터테인먼트 3대 주주로 참석했고, 길은 정찬우의 소개로 동행했다. 길과 김호중은 이날 초면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정찬우는 김호중과 술자리까지는 함께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생각엔터테인먼트 측은 28일 "정찬우는 김호중 사건 당일, 스크린 골프 자리에 동석한 사실이 있다. 그러나 스크린 골프 이후 이뤄진 저녁식사 자리와 유흥주점에는 동행하지 않고 귀가했다"며 "경찰 조사에서도 위와 같은 내용으로 진술했다"고 설명했다.

길은 유흥주점에서 따로 나와 택시를 타고 떠난 것으로 전해졌다. 길의 소속사 MLD엔터테인먼트 측은 "아티스트와 연락이 안돼 확인이 어렵다"는 입장을 전했다.

한편 사고 당일 김호중은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유흥주점에서 오후 7시 50분부터 밤 11시 10분까지 있었으며, 해당 유흥주점은 접객원이 나오는 고급 회원제 업소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서연 기자 lichts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