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이강인 나폴리 방출설 종료!"…오시멘은 첼시로 간다, 첼시-나폴리와 협상 시작! "개인 합의는 이뤄졌다"

  • 0

[마이데일리 = 최용재 기자]프랑스 파리 생제르맹(PSG) 이강인의 이탈리아 세리에A 나폴리 방출설은 마침표를 찍었다.

최근 이강인이 나폴리 공격수 빅터 오시멘 영입을 위한 PSG의 '희생양'으로 전락할 수 있다는 내용의 보도가 나왔다. PSG가 올 시즌을 끝으로 떠나는 '에이스' 킬리안 음바페의 대체자로 오시멘을 원한다. 오시멘은 세리에A 간판 공격수다. 지난 시즌 나폴리의 기적과 같은 우승을 이끈 주역이다. 오시멘은 오는 여름 나폴리를 떠날 것이 확실하다. 오시멘의 바이아웃은 1억 2000만 유로(1760억원)다.

나폴리는 바이아웃을 다 받지 않고, PSG 선수 1~2명을 데려오겠다는 전략을 짰다. 이 거래를 성사시키기 위해 PSG는 4명의 선수를 '희생양'으로 준비했는데, 그 안에 이강인의 이름이 포함됐다. 이강인과 함께 카를로스 솔레르, 루카스 벨라도, 마르코 아센시오가 몸값 낮추기의 희생양으로 지목됐다. 이 중 최소 1명, 많으면 2명이 오시멘 협상 카드로 제시될 수 있다. 이강인 나폴리 방출설이 나온 이유다.

하지만 이 방출설은 그야말로 루머로 끝날 가능성이 확실하다. 왜? 오시멘은 PSG로 가지 않는다. 오시멘은 첼시로 갈 것이 유력하다.

오시멘을 놓고 나폴리와 첼시는 협상을 시작했고, 진전을 이루고 있다. 나폴리는 첼시에도 PSG와 같은 요구를 했다.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첼시는 현금 1억 유로(1466억원)에 첼시 선수 2명을 주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 2명의 후보로는 로멜쿠 루카쿠, 체사레 카사데이가 거론됐다.

이적 전문가 루디 갈레티는 유럽 프로축구 전문사이트 '트라이벌 풋볼'을 통해 오시멘의 첼시행을 전망했다. 첼시는 최전방 공격수가 절실하고, '제2의 디디에 드로그바'라 불리는 오시멘을 간절히 원하고 있는 상황이다.

갈레티는 "오는 여름 이적시장에서 나폴리를 떠날 것이 확실시되는 오시멘 영입을 위해 첼시가 나폴리와 협상을 시작했다. 첼시는 바이아웃을 지불하기를 원하지만, 나폴리는 현금에 첼시 선수들을 포함시키려 노력하고 있다. 오시멘과 개인적인 조건에 대한 합의는 거의 이뤄줬다. 첼시와 나폴리는 앞으로 합의를 위해 협상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빅터 오시멘, 이강인. 사진 = 게티이미지코리아]

최용재 기자 dragonj@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