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영상물 촬영NO"…강인, 정준영 카톡방 인정·몰카 연루는 부인 [종합]

  • 0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강인이 '몰카범' 정준영 관련 루머에 해명했다.

강인의 소속사 레이블SJ는 "정준영과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했을 당시 출연자 대화방이 일시적으로 있었던 것은 맞다"고 3일 밝혔다.

앞서 '몰카범' 정준영과 지난 2016년 종합편성채널 JTBC '히트메이커'에 출연한 가수 강인, 정진운, 모델 이철우 등이 정준영의 '카톡방' 멤버들로 온라인에 거론된 바 있다.

정준영의 원정 성매매 의혹이 불거지며 언론에 카톡방 멤버들의 이니셜이 보도됐는데, '히트메이커' 강인, 정진운, 이철우 등의 이니셜과 일치해 네티즌들이 추측이 이어졌던 것이다.

강인 측은 "3년 전 프로그램이라 대화방이 이미 없어졌고, 다른 출연자가 무엇을 올렸는지 어떠한 대화가 오고 갔는지는 기억할 수 없다"면서도 "강인 본인은 불법영상물을 촬영하거나 유포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한다"고 불법촬영물 연루 의혹은 일축했다.

그러면서 강인 측은 "관계 기관의 연락을 받은 적은 없으나 만약 협조 요청이 있을 경우,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정진운과 이철우 측은 앞서 SBS '본격연예 한밤' 제작진의 취재에 "확인 중"이라는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