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재벌' 정동원 "임영웅X영탁, 지갑 잘 열어…돈 관리? 1년 전부터 직접" [아는형님](MD리뷰)

  • 0

[마이데일리 = 박서연 기자] 가수 정동원이 중2병에서 벗어났다고 밝혔다.

지난 4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 형님'에서는 이지혜, 정주리, 김승혜, 정동원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정동원은 "친구들보다 형, 삼촌들이 더 많다"고 말했다. 그러자 이진호는 "그 중에서 누가 가장 지갑을 잘 여냐"고 물었고, 정동원은 "돈을 주기보다는 뭐 갖고 싶다는 신호를 살짝 보내면 눈치채고 보내준다. 영웅이 형도 많이 사주고, 영탁 삼촌도"라고 답했다.

이에 강호동은 정동원이 '청소년 재벌'이라고 했다. 실제 정동원은 한강뷰 자택을 공개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수입 관리에 대해 정동원은 "전에는 아버지가 (수입) 관리를 해주셨는데 1년 전부터는 내가 할 수 있겠다 해서 (직접 돈 관리를 한다)"라고 이야기했다.

그런가 하면 최근 사춘기가 끝났다는 정동원은 중2병을 벗어나는 것이 힘들었다며 현재 사춘기를 보내는 친구들을 향해 "행동 잘해라 나중에 후회한다"라는 따끔하게 조언해 눈길을 끌었다.

또 정동원은 "그 당시에는 몰랐는데 그때 내가 했던 행동들을 지금 생각하면 '이불킥'하고 싶고, 후회되는 일이 많다"라며 "갑자기 돈이 생기니까 명품 같은 걸 막 산 거다. 명품을 입고 다녔을 때도 삼촌들, 형들이 멋이 없다고 이야기를 많이 해줬다. 사람이 명품이 되면 명품이 아닌 옷을 입어도 멋있어 보인다는 걸 깨닫고 이제는 안 그런다"라고 말했다.

[사진 = '아는 형님' 방송 캡처]

박서연 기자 lichts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