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키시 5이닝 4K→로하스 KBO 첫 홈런→이우찬 결승타→로하스 쐐기타→두산 역전승[MD고척]

  • 0

[마이데일리 = 고척 김진성 기자] 두산이 6회에만 3점을 뽑아내며 역전승했다.

두산 베어스는 2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3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의 원정 시범경기서 5-3으로 역전승했다. 2연패서 벗어났다. 4승6패2무. 키움은 4승8패1무가 됐다.

키움이 먼저 점수를 냈다. 3회말 선두타자 송성문의 볼넷에 이어 이지영이 좌중간안타를 쳤다. 1사 후 김혜성이 중견수 희생플라이를 쳤다. 4회말에는 이정후가 상대 좌익수 실책으로 출루한 뒤 2사 후 이형종의 1타점 중전적시타로 도망갔다.

두산은 6회에 승부를 뒤집었다. 선두타자 호세 로하스가 추격의 우월 솔로포를 가동했다. 허경민의 투구가 투수 양현의 몸에 맞고 유격수 에디슨 러셀에게 흘렀고, 러셀이 1루에 악송구하면서 찬스가 이어졌다. 신성현의 중전안타와 양석환의 볼넷으로 만루 찬스. 강승호의 3루 땅볼로 균형을 맞췄고, 이유찬의 2타점 우전적시타로 역전했다.

두산은 7회 정수빈의 볼넷과 2루 도루에 이어 로하스의 우선상 1타점 2루타로 도망갔다. 안재석이 투수 땅볼로 물러났으나 신성현이 우선상 1타점 적시타를 뽑아내며 승부를 갈랐다. 선발투수 최원준은 5이닝 2피안타 3탈삼진 1사사구 2실점(1자책)으로 승리투수가 됐다. 뒤이어 3명의 투수가 등판했다.

키움 선발투수 에릭 요키시는 5이닝 3피안타 4탈삼진 무실점했다. 뒤이어 4명의 투수가 등판했다. 타선은 경기 중반부터 침묵하다 9회말 2사 1,2루서 김동헌의 1타점 좌전적시타로 추격했으나 승부를 뒤집지 못했다.

[로하스. 사진 = 고척 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댓글

[ 300자 이내 / 현재: 0자 ]

현재 총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